전체메뉴
‘日여성 폭행 영상’ 남성 조사…“조작됐다” 주장
더보기

‘日여성 폭행 영상’ 남성 조사…“조작됐다” 주장

뉴시스입력 2019-08-24 14:32수정 2019-08-24 1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된 일본인 여성 위협·폭행 영상과 사진에 등장하는 남성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 남성은 조작을 주장하며 폭행을 부인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4일 오후 일본인 여성 폭행 영상·사진 사건 관련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와 사건 경위를 조사했다. 한국 남성이 일본 여성을 폭행했다는 취지로 온라인상에 퍼진 16초 분량 영상과 사진 4장 속 인물 등이 대상이다.

문제의 영상에는 보라색 티셔츠를 입은 한국인 남성이 일본인 비하 발언과 함께 욕설 등 폭언을 하는 장면이 담겼으며, 사진에는 유사해 보이는 복장의 남성이 여성을 공격하는 듯한 모습이 있다.

검은 티셔츠에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린 영상 속 남성은 조사를 마치고 오후 3시40분께 경찰서를 나서면서 ‘폭행한 것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폭행한 적 없다”고 말했다. 또 ‘사진이 찍혔는데,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조작된 것이고, 폭행한 적 없다”고 재차 발언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남성과는 다른 장소에서 피해를 주장하는 일본인 등에 대한 대면 조사도 진행했다. 일본인 측은 오후 1시52분께 경찰서에 도착했고 “조사 후 말씀드리겠다”는 말만 남기고 청사에 들어갔다.

앞서 일본인 계정 2곳은 전날 “한국인에게 폭행당했다”는 취지로 트위터에 사진과 영상을 게시했다. 폭행을 주장하는 쪽은 한국인과 함께 유튜버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영상과 사진에 관한 신고를 받아 수사에 착수, 이날 관련자들의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은 사건이 23일 오전 6시께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 거리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제보를 접수한 이후 엄중한 사안으로 판단하고 신속히 수사에 착수해 신병을 확보했다”며 “사건 경위와 사실 관계 등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