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악마는 디테일에… 檢 개혁, 정치적 중립성 확보해야”
더보기

文대통령 “악마는 디테일에… 檢 개혁, 정치적 중립성 확보해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1 14:58수정 2020-01-21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 및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준비과정부터 객관성,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검찰 개혁에 이어 경찰과 국정원 개혁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공수처법을 공포한 데 이어 검경수사권 조정 법률들도 지난주 국회를 통과했다. 이로써 검찰개혁은 제도화에 큰 획을 긋게 됐다”며 “권력기관 개혁은 특별한 이상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다. 민주공화국에서 권력기관의 주인은 국민”이라고 말했다.

이어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말처럼 세부적인 사항을 조정하는 것이 더 힘든 일이 될 수도 있다”며 “총리께서 직접 챙겨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요청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에 따라 커지는 경찰 권한도 민주적으로 분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자치경찰제를 도입하고 국가수사본부를 설치해 수사경찰과 행정경찰을 분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권력기관 개혁의 핵심은 견제와 균형을 통한 권력남용의 통제다. 이 점에서 공수처 설치, 검경수사권 조정, 자치경찰제 도입과 국가수사본부 설치는 한 묶음”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개혁도 입법으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정원은 이미 국내 정보 수집부서를 전면 폐지하고 해외·대북 정보활동에 전념하는 등 자체 개혁을 단행했다”며 “하지만 이를 제도화하는 법안은 아직 국회에 머물러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총선을 앞두고 있고 20대 국회 임기가 많이 남지 않았지만 검찰, 국가경찰과 자치경찰, 공수처, 국정원이 서로 견제하고 균형을 이루면서 개혁을 완성할 수 있도록 통합경찰법과 국정원법의 신속한 처리를 국회에 당부드린다”고 부탁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심의·의결되는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 공포안에 대해 “학부모의 유치원 선택권리가 강화되고 급식의 질도 명확한 기준에 따라 관리·감독할 수 있게 된다. 유치원 회계의 투명성과 유아 교육의 공공성이 획기적으로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유치원 3법만으로 국민 요구에 다 부응했다고 볼 수는 없다. 국·공립 유치원 확대, 사립유치원의 어려움 해소와 교사 처우 개선 등 함께 추진해온 정책들이 교육현장의 변화로 이어지도록 챙겨주기 바란다”며 “유아 학습권 보호와 투명한 유치원 운영을 위해 노력하는 유치원에 대해 더 많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방안도 함께 마련해달라”고 부연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