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NLL 인근 5개島에 방사포 16문…288발 발사 가능
더보기

北, NLL 인근 5개島에 방사포 16문…288발 발사 가능

뉴스1입력 2019-10-21 12:22수정 2019-10-21 12: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류를 살피고 있다. 2019.10.18/뉴스1 © News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1일 북한이 NLL(북방한계선) 인근 5개도(島)에 방사포 16문을 설치해 동시에 288발을 발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이같은 정보 공개는 우리 안보를 유지하는 데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반박하는 과정에서 하 의원과 ‘이적행위’ 논란을 빚기도 했다.

하 의원은 “함박도 하나가 문제가 아니라 NLL 인근 5개 섬인 장재도, 갈도, 무도, 아리도, 함박도가 2015년 이후 공격형 기지로 바뀌었다”며 “방사포 16문이 들어와 동시발사로 288발을 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정 장관은 “이런 자료는 적을 이롭게 하는 자료라고 말한 바 있다”며 “적이 어디에 얼마나 배치돼 있는지 알리는 것은 결코 우리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북한 무기 현황 공개가 적을 이롭게 하는 것이냐”며 “국회의원을 ‘이적행위’자로 만들었다. (군에서 북한의 무기가) 공격형으로 바뀐 것을 은폐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것을 국민에게 알려야 우리가 더 무장할 수 있고, 또 만일의 공격에 대비해 방어체계를 준비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정 장관은 “장재도와 무도는 훨씬 이전에 방사포를 해안에 배치하는 등 이런 사실을 저희가 다 확인했다”며 “이적행위라고 표현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정종섭 한국당 의원은 “하 의원이 질문하는 과정에서 적을 이롭게 할 수 있다고 했다. 잘못 해석하면 하 의원의 말처럼 이적행위를 하고 있는 것처럼 될 수 있다”고 가세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북한이 가지고 있는 군사력이나 전력에 대해 우리가 아무렇게나 말하는 것은 아닌 것 간다”며 “서로 얼마큼 알고 있는지 알리지 않는 것이 보안”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