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생활고 시달리던 20대에 따뜻한 손 내민 경찰관
더보기

생활고 시달리던 20대에 따뜻한 손 내민 경찰관

뉴시스입력 2019-09-11 18:09수정 2019-09-11 1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정한 위로와 '약간의 돈'지원에 새 삶 약속… 어엿한 청년으로

생활고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려던 20대 남성이 자신을 따뜻하게 대해주고 직장까지 구할 수 있도록 도와 준 경찰관을 다시 찾아가 감사인사를 전했다.

1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0시 7분께 손모(24)씨가 통닭 3마리를 들고 부산진경찰서 개금파출소를 방문, 서병수 경위를 애타게 찾았다.

손씨와 서 경위는 지난 8월 인연을 맺었다.

손씨는 지난 8월 8일 오후 7시 35분께 생활고에 시달리다 친구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손씨의 친구가 112에 신고했다.

주요기사

신고를 받은 서 경위 등 경찰관들과 119구조대 등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경찰과 대치하던 손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을 철수시키지 않으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고 했다.

강력계 형사 출신인 서 경위는 한 눈에 상황을 파악한 이후 현장에 출동한 119구조대와 경찰관 등을 전부 현장에서 물러나게 하고, 다른 동료 1명과 함께 손씨의 집 안으로 들어갔다.

서 경위는 집 안에서 1시간 30분 동안 손씨와 대화를 나눴다.

부모에게 버림을 받아 보육원에서 자란 뒤 어려운 생활로 인해 나쁜길로 들어선 손씨는 몇개월 동안 취직도 하지 못해 며칠째 굶은 상태였다.

서 경위는 “나를 마지막으로 믿어봐라. 직장도 알아봐주고 끝까지 도와주겠다”며 손씨와 손가락까지 걸면서 약속했다.

서 경위의 설득에 손씨는 마음을 열었고, 며칠 동안 제대로 식사를 못했다는 이야기에 서 경위는 손씨의 손을 붙잡고 인근 국밥집으로 데려가 밥을 사줬다.

이어 “밥을 굶지 말아야지”하면서 손씨의 주머니에 5만원을 넣어줬다.

서 경위가 쥐어준 5만원을 들고 귀가한 손씨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소동 이후 서 경위는 약속한대로 손씨의 취직 자리를 알아봐주면서 밥도 사줬고, 매일 전화를 걸어 손씨를 다독였다.

이후 손씨는 서 경위 지인의 도움으로 서울에 있는 인테리어 회사에서 면접을 봤다. 서 경위는 열차표까지 직접 끊어주면서 손씨를 응원했고, 무사히 면접을 마친 손씨는 결국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했다.

그리고 부산 현장으로 출장 온 손씨는 통닭과 양말을 사들고 개금파출소로 달려와 서 경위와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손씨는 “일은 고되지만 기술을 배우며 너무 행복하게 살고 있다”며 서 경위에게 안부를 전하기도 했다.

앞서 손씨는 최근 부산경찰청 홈페이지에 서 경위에 대한 감사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손씨는 이 글을 통해 “하루는 제 친구가 돼 주고 하루는 제 부모님이 되어 주셨던 서 경위에게 깊은 존경과 감사를 표합니다”고 밝혔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