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폰11 시리즈 공개한 애플…혁신 대신 가격 택했다
더보기

아이폰11 시리즈 공개한 애플…혁신 대신 가격 택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11 09:44수정 2019-09-11 1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폰11과 아이폰11프로. 애플 제공

애플이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1 시리즈 등 신제품을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를 열고 아이폰11, 아이폰11프로, 아이폰11프로 맥스 등 3가지 모델을 발표했다.

공개된 아이폰11 시리즈 3종은 혁신적인 기능보다는 전작 대비 성능을 강화하는데 주력했다. 가격은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폰11은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화면에 후면엔 1200만 화소 광각과 초광각 듀얼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 역시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 기능이 가능하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옐로우, 퍼플, 그린 등 6가지를 선보였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의 화면은 각각 5.8인치와 6.5인치 OLED가 채택됐다. 미드나잇 그린,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등 4가지 색상이다. 소문대로 후면 카메라에는 ‘인덕션’ 모양의 디자인이 적용됐다. 이에 대한 소비자의 호불호가 갈릴 전망이다.

주요기사

신형 아이폰에는 ‘A13바이오닉’ 칩셋이 탑재됐다. 기존 A12 칩셋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20% 향상됐다. 반면에 배터리 소모는 30% 낮췄다.

배터리 성능은 아이폰11이 아이폰XR보다 1시간 더 오래 지속된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도 아이폰XS보다 각각 4시간, 5시간 더 길다.

아이폰11 시리즈는 삼성 등 세계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내놓는 플래그십 제품과는 달리 5G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는다.

아이폰11의 가격은 699달러(약 83만원)로 전작인 아이폰 XR보다 약 50달러 저렴하다. 아이폰11프로는 999달러(약 119만원), 아이폰11프로 맥스는 1099달러(약 131만원)로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와 동일하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