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상 초유 ‘국민청문회’ 열리나…與, 조국 청문회 ‘최후통첩’
더보기

사상 초유 ‘국민청문회’ 열리나…與, 조국 청문회 ‘최후통첩’

뉴스1입력 2019-08-23 16:20수정 2019-08-23 17: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기정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회동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19.8.23/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26일까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확정하라고 최후통첩을 했다.

민주당은 오는 26일까지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지 않으면 27일 자체적으로 ‘국민청문회(가칭)’ 준비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국민 청문회’가 실제 열리게 되면 국회 인사청문회 이전에 후보자의 공개해명을 듣는 공식 자리가 마련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게 된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긴급회동을 가진 후 27일 기자회견 형식의 국민청문회 실시 계획을 발표했다.

이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브리핑을 갖고 “26일까지 청문회 일자가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이른바 ‘국민청문회’로 알려진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당청 조율사항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청간의 조율이 필요해 두분 청와대 수석을 오시라 했다”며 “당청간에 어느정도 의견교환이 됐다고 생각한다

이 원내대표는 사상 초유의 ‘국민 청문회’ 실시계획을 밝히면서 ”부득이했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26일까지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부득이하게 우리는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국회와의 대화’등 이런 것들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조국 후보자의 실체적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밖에 없다“며 ”이런 점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부연했다.

국민청문회 형식에 대해선 ‘셀프청문회’가 되지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셀프해명에만 그칠 것이란 지적을 감안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에 접촉해 진행하도록 하겠다“며 ”셀프청문회는 안하겠다는 분명한 취지다“라고 했다.

이어 ”진행방식도 (기자협회 등에서)주관할 수 있도록 이임하겠다“며 ”패널토론방식이나 관훈클럽과 같은 방식 등 여러 방식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소에 대해선 ”국회에서 할 수도 있고, 프레스센터에서 할 수도 있다“며 ”여러가지 안정성과 편의성을 고려해 조율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강기정 정무수석은 이날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의 웅동학원·사모펀드 사회환원 발표에 대해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의 사모펀드 기부 발표가 사태 악화를 막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후보자가 결단한 것으로 청와대는 특별한 입장을 갖지 않고 있다“며 ”그것은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강 수석은 ”이 원내대표가 국민청문회와 관련해 조 후보자를 부를 수 없으니 청와대 생각을 듣자고 해 오게됐다“고 설명했다.

강 수석은 ”후보자가 얘기할 기회를 가져야 하는데 청문회 기회를 갖지 못해 (조국 후보자) 본인도 매우 죄송하면서도 안타까워 한다“며 ”청문회 일정을 빨리 잡아달라고 말씀드렸고 청문회 일정이 잡히지 않고 있는데 대한 청와대의 생각을 전하고 간다“고 했다.

조 후보자의 딸 특혜입학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사전검증이 전혀 안됐느냐’는 질문에 강 수석은 ”청와대는 직계와 관련해선 검증을 다 한다“고 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