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한미군사령관 “北 미사일 발사 통상적 군사훈련”
더보기

주한미군사령관 “北 미사일 발사 통상적 군사훈련”

뉴스1입력 2019-05-24 08:42수정 2019-05-24 0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와이 호놀룰루 아태 지상군 심포지엄
“방위태세 굳건하며 한반도 긴장 완화…외교 문 열려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2019.4.17/뉴스1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통상적인 군사 훈련으로 판단하고, 북한의 군사적 움직임이 한반도 안보 상황을 변화시키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4일 보도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북미 간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며 방위태세 역시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 22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상군 LANPAC 심포지엄에서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전 세계 군은 통상적인 훈련을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세계 각지의 군인들은 일상적인 군사 활동(routine military activities)을 하고 있으며 우리는 그것을 그대로 두어야 한다(we ought to just leave it at that)”면서 “북한의 최근 움직임은 한반도의 뚜렷한 긴장 완화 추세를 변화시키지 않았고,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정보 수집 수단과 출처를 보호하기 위해 북한의 군사 능력을 규정하지 않겠다”면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미국 정보력에 더해 한국의 정보도 공유하면서 북한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매우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대규모 미한 군사훈련 중단이 북한에 일방적인 양보만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양보가 아닌 외교의 문을 열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대규모 훈련 중단 이후 연합훈련의 설계와 규모, 범위, 양, 시점을 조정해 외교적 노력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면서 “새로운 훈련은 현재 군사 운용 환경에 최적화돼있다”고 덧붙였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연합 방위 태세를 계속해서 점검하고 있으며 준비태세는 한치도 약화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장의 상황을 모르는 전문가들이 반대의 주장을 하는 것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 양 측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한 이후 한반도의 긴장이 크게 줄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군사합의서가 일련의 신뢰 구축 조치를 담고 있다며, 실수와 오판의 확률을 근본적으로 줄이고 한반도의 긴장을 뚜렷이 줄였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