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느날 내 계좌에 거금이?…은행 실수로 입금된 억대 돈 탕진한 美부부, 결말은?
더보기

어느날 내 계좌에 거금이?…은행 실수로 입금된 억대 돈 탕진한 美부부, 결말은?

뉴스1입력 2019-09-09 15:41수정 2019-09-09 2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DB

어느날 갑자기 자신의 계좌에 입금된 거액의 돈을 모두 탕진해버린 미국 부부가 결국 경찰에 체포됐다.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몽투르빌에 거주하는 로버트 윌리엄스와 티파니 윌리엄스 부부가 절도·장물죄 등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윌리엄스 부부는 지난 6월 초 자신의 BB&T은행 계좌에 12만달러(약 1억4300만원) 거액이 입금된 사실을 발견했다. 출처를 모르는 돈이었지만, 이들은 은행에 문의하지 않고 돈을 자신 것처럼 써버리기로 결심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캠핑카, SUV 차량 등을 구입하는 데 이 돈을 탕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1만5000달러는 주변 친구들에게 베푸는 넒은 아량도 보여줬다.

주요기사

결국 돈이 계좌에 입금된 이후 보름 동안 부부는 10만달러를 써버렸다. 입금된 돈 대부분을 탕진한 셈이다.

그러나 윌리엄스 부부는 곧 청천벽력 같은 소리를 듣게 됐다. 계좌에 잘못 입금된 12만달러를 다시 반납해달라는 BB&T은행 측의 전화였다. BB&T은행은 기업에 송금하려던 돈이었으나 담당 직원의 실수로 다른 계좌에 입금됐다고 설명했다.

윌리엄스 부부는 돈을 상환하겠다고 은행에 약속했지만, 마땅히 갚을 방법이 없자 잠적을 시도했다. 그러나 곧장 경찰에 체포되면서 완전범죄는 물거품이됐다.

부부는 2만5000달러씩 보석금을 내고 석방돼 현재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들은 절도죄, 장물죄 등 세가지 중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