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밀집수비 집중 대비한 벤투호…“피할 수 있으면 피하라”
더보기

밀집수비 집중 대비한 벤투호…“피할 수 있으면 피하라”

뉴스1입력 2019-10-08 18:08수정 2019-10-08 1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 손흥민(오른쪽)과 황의조가 8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0일 화성에서 스리랑카, 15일 평양에서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치른다. 2019.10.8/뉴스1 © News1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는 말이 있다. 쉽지 않은 일 그러나 반드시 해야 할 일을 앞에 두고 있을 때 많이 되새기게 되는 문구다.

마음을 다 잡을 수 있도록 돕는 이 문장보다 사실 더 효율적인 것은, ‘피할 수 있으면 피하라’라는 말이다. 마냥 우스갯소리는 아니다. 비생산적인 행동을 하거나 불필요한 에너지를 쓸 필요는 없다. 스리랑카전을 대비하기 위해 모인 축구대표팀의 둘째 날 소집 훈련 때 벤투 감독이 무언으로 전한 메시지이기도 하다.

오는 10일 화성에서 스리랑카와, 15일에는 평양에서 북한과 2022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2, 3차전을 치르는 축구대표팀이 8일 오후 파주NFC에서 소집 이틀 째 훈련을 진행했다. 전날에는 실내조와 실외조로 나눠 컨디션 회복에 주력하는 등 가볍게 훈련을 시작했던 대표팀은 이날부터 본격적인 담금질에 돌입했다.

이날 훈련은 약 3시50분부터 시작해 4시45분 정도까지 1시간 정도만 진행됐다. 간단한 몸풀기 후 진행된 핵심 프로그램은 8대8 게임. 수비는 공을 가진 선수를 향해 순간적으로 협력수비를 진행하는 등 강한 압박을 가했고 공격 쪽은 그 압박을 견뎌내 공을 간수하다 찬스를 만드는 것이 포인트였다. 소유권에 따라 공수가 오갔고 쉼 없는 움직임에 공간은 촘촘했다. 사실상 ‘밀집수비’를 깨기 위한 연습이었다.

한 번의 공수가 마무리 되면 선수들이 가쁜 숨을 내쉴 정도로 순간 강도가 센 훈련이었다. 선수들의 집중력은 높아야했고 공의 스피드도, 몸놀림도 빨라야했다. 정확하고 정교하지 않으면 공은 상대방에게 넘어갔다.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선수들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0일 화성에서 스리랑카, 15일 평양에서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치른다. 2019.10.8/뉴스1 © News1

벤투 감독은 전날(7일) “상대가 밀집 수비를 들고 나올 때는 최대한 심플하게, 최대한 효율적으로 운영을 해야 한다”고 짚으며 “주고받는 패스나 슈팅의 정확도를 높이고 전체적인 운영이 정교해야한다. 문전에서 일대일 상황을 잡으면 잘 마무리 지어야한다”고 풀어 설명한 바 했다. 그 설명대로 실천하기가 쉽지는 않은데, 이날 훈련은 그 부분에 집중됐다.

주요기사

여기에 추가로 들어간 것이 ‘영리하게’다. 벤투 감독이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으나 보다 효율적인 방법이 무엇이 있을지 고민하고 실행하라는 주문이 추가됐다.

훈련이 전개되던 중 벤투 감독이 순간 정지를 외쳤다. 그리고 직전 상황을 복기하면서 선수들에게 지시했다.

벤투 감독은 “왜 이 좁은 공간에서만 공을 주고받으려 하는가”라고 했다. 이어 감독은 공을 받고자 했던 선수를 향해 “수비를 달고 패스를 받으려는 척 내려가다 뒤돌아 전진해서 뛰면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에게도 공간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그리고는 “여기 좁은 공간에서 계속 어떻게 패스를 주고받을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정리컨대, 상대 수비가 빡빡하게 달려드는 상황에서 정확하고 정교한 패스로 풀어나가는 게 기본적인 흐름이 되겠지만, 최대한 수월한 상황을 만들어 보다 효율적인 공격을 펼치기 위한 수를 염두에 두고 있으라는 지시였다. 피할 수 있다면, 피하는 게 상책이라는 의미다.

벤투 감독은 이 8대8 이후 훈련을 종료시켰다. 선수들이 뭔가 아쉬운 듯 숙소로 향하는 발걸음을 더디게 움직였으나 더 이상 추가 프로그램은 없었다. 손흥민과 김영권 등 고참들이 가볍게 페널티킥을 연습하는 정도였다.

권창훈, 이강인, 황희찬 등 젊은 선수들 5~6명이 따로 슈팅 연습을 하려하자 “슈팅은 내일!”이라는 불호령(?)이 떨어졌다. 짧고 굵었던 소집 이틀 째 훈련은 그렇게 마무리 됐다.

(파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