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양우 문체부 장관, 취임 후 첫 행보는 ‘장애인 체육 현장 의견 청취’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취임 후 첫 행보는 ‘장애인 체육 현장 의견 청취’

이승건기자 입력 2019-04-17 19:52수정 2019-04-17 1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겨울 패럴림픽을 치렀는데도 선수들은 여전히 훈련할 곳을 제대로 구하지 못해 이곳저곳을 전전하고 있다. 장애인들이 쓸 수 있는 링크라면 비장애인들도 편하게 쓸 수 있는 곳이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할 수 있는 강습 같은 걸 하고 싶은데 할 곳이 마땅치 않다. 전용 시설을 늘려 주면 좋겠다.”(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 한민수)

“시설이 부족한 게 현실이지만 너무 비관적으로 생각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과거에 비하면 아주 많이 발전한 것도 사실이다. 마음 같아서는 모든 광역시도에 링크 하나씩 만들어 드리고 싶지만 예산부터 생각해야 할 것이 많다. 관계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의논을 해 우선 순위를 정한 뒤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8일 임명장을 받은 박양우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체육 관련 첫 행보는 장애인체육이었다. 박 장관은 17일 인천 연수구 장애인국민체육센터를 방문해 체육시설을 둘러보고 장애인 생활체육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센터 내 생활체육관에서는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 및 생활체육 참여자들과 함께 휠체어 배드민턴을 하며 ‘장애인체육 체험’을 하기도 했다. 참여정부 시절 문화관광부 차관을 지낸 박 장관은 이후 중앙대 부총장, 광주 비엔날레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다 약 11년 만에 장관으로 ‘친정’에 돌아왔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7일 인천 연수구 장애인국민체육센터에서 생활체육 참여자들과 함께 휠체어 배드민턴을 하고 있다.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박 장관은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의 감동은 장애인 생활체육의 저변을 확대하고 기반을 조성하는 동력이 됐다. 장애인 생활체육은 모두가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필요한 대표적이고, 상징적인 영역으로 그 중요성과 의미가 크다. 장애인들의 생활체육 참여는 건강 증진과 자신감 제고 및 사회적 인식 개선 등 사회통합에 기여하고, 의료비 절감 등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20 도쿄 패럴림픽과 관련해서는 ”평창과 마찬가지로, 도쿄에서도 우리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들의 땀과 눈물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간담회에서는 엘리트 체육과 생활체육 관계자,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 등의 건의사항이 봇물처럼 쏟아졌다. 박 장관은 이에 하나하나 답하며 차근차근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행사가 끝난 뒤 박 장관은 ”사흘 뒤가 장애인의 날이다. 하지만 장애인의 날이 따로 없는 나라가 선진적인 사회라고 생각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구별과 차별이 없는 사회를 위해 정부가 할 일을 찾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 사회관계 장관 회의를 통해 보건복지부나 교육부 등 다른 부처의 이해를 구하는 데도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건기자 w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