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전 2루수 자격 증명…투혼으로 빛난 정주현의 ‘첫 가을’
더보기

주전 2루수 자격 증명…투혼으로 빛난 정주현의 ‘첫 가을’

서다영 기자 입력 2019-10-09 18:17수정 2019-10-09 18: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열렸다. 2회말 2사 1,2루 LG 정주현이 1타점 적시타를 치고 1루에서 기뻐하고 있다. 잠실|김종원 기자 won@donga.com

11년의 기다림 속에선 묵묵히 투혼이 자라났다. LG 트윈스 주전 2루수로 입지를 굳힌 정주현(29)은 당당히 가을 무대의 ‘주인공’이 됐다.

벼랑 끝까지 내몰린 팀을 구했다.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에 8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장한 정주현은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하위 타선에 자리하고도 팀의 득점 장면에 적극 관여한 그는 영웅이 되기에 충분했다. 앞선 준PO 1·2차전에서 연달아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떠안았던 LG의 부담감은 이날 승리로 한결 가벼워졌다.

부상 투혼이 빛났다. 1회부터 가슴 철렁한 장면이 나왔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키움에 1점을 헌납한 LG로선 물러설 곳이 없었다. 2사 주자 1루 상황에서 정주현은 과감한 수비를 펼쳤다. 김하성의 파울 타구에 스스럼없이 몸을 던졌다. 하지만 타구는 정주현의 글러브를 외면했다. 설상가상으로 1루 쪽 펜스와 충돌한 그는 왼 무릎을 붙잡고 한참 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하지만 기어이 통증을 이겨냈다.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함이었다.

줄무늬 유니폼을 입고 밟는 첫 포스트시즌 무대였다. 정주현으로선 아쉬움과 허무함으로 자신의 첫 가을 야구를 날려버릴 수 없었다. 덩달아 키움이 2회초 한 점을 더 달아난 상황에서 정주현은 하위 타선의 해결사를 자처했다. 0-2로 끌려가는 2회말 상대 선발 이승호가 연이은 볼넷으로 흔들리는 틈을 파고 들어갔다. 2사 주자 1·2루 득점 기회에서 중전 안타를 뽑아 채은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초반부터 기울어질 뻔했던 승세를 정주현이 간신히 부여잡았다.

4회 채은성의 솔로 홈런으로 균형을 맞춘 LG에겐 추가점이 절실했다. 이 발판도 정주현이 만들었다. 7회초 안정적인 내야수비로 실점을 막아낸 자신감은 타석으로 고스란히 이어졌다. 7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키움 구원 투수 오주원의 2구째 직구를 받아쳤고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만들었다. 여기에 제리 샌즈의 수비 실책까지 겹쳐 정주현은 순식간에 3루까지 내달렸다. 곧장 절친한 키스톤 콤비 오지환이 가세했다. 중견수 방면으로 큼직한 희생타를 만들어냈고 정주현은 홈으로 쇄도해 결승득점의 주인공이 됐다. 3-2 역전을 이뤄내고 나란히 덕아웃으로 돌아간 정주현과 오지환은 격렬한 하이파이브를 나눴다.

관련기사

정주현의 투지로 LG 덕아웃의 분위기 역시 한껏 달아올랐다. ‘추격자’ LG의 가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잠실|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