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6일 밤 통영 상륙→7일 동해로 빠져나갈 듯
더보기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6일 밤 통영 상륙→7일 동해로 빠져나갈 듯

뉴스1입력 2019-08-04 17:21수정 2019-08-04 1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상청 제공) © 뉴스1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북상, 6일 남해안에 상륙해 7일 중부지방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기상청은 4일 “이날 오후 3시 현재 태풍 프란시스코는 일본 남쪽해상에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강풍 반경이 커지는 등 약간 발달하며 30km 내외로 서북서진하고 있다”면서 “6일 낮 제주도 동쪽 남해를 지나 6일 밤사이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약해지며 내륙으로 북상해 7일 아침 북동쪽으로 방향전환, 중부지방을 지나 저녁에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프란시스코는 4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1120km 부근 해상을 거쳐 5일 오후 3시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380km 부근을 지나 6일 오후 3시 한국 통영의 남남동쪽 약 170km 부근 해상으로 북상한다.

이때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9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86㎞, 강풍반경 25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이다. 6일 오후 통영 부근에 올라온 뒤에도 중심기압은 990hpa, 최대풍속 86 86㎞, 강풍반경 200㎞로 강도가 약하겠다.

주요기사

프란시스코는 7일 오후 3시 충주 북북서쪽 약 70km 부근 육상을 지난 뒤 밤에 동해로 빠져나간다. 중부지방을 지날 때에도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96hpa, 최대풍속 시속 72㎞, 강풍반경 18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다.

이번 태풍으로 최근 지속되고 있는 폭염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6일 남부지방은 북상하는 프란시스코의 영향을 받아 차차 흐려져 오후에 제주도와 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오후 6시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중부지방을 통과하는 7일에는 전국에 비가 예보됐고 낮 최고온도는 27~32도로 많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는 지역은 태풍이 소형이라 태풍진로 부근에 집중되고 지역별 차이와 변화가 크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번 태풍은 일본과 남해안의 지면 마찰과 부근 낮은 바다온도로 강도가 다소 약해질 가능성 있으나 소형태풍을 유지하며 상륙하니 대비해야 한다. 또 태풍접근 시각에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북태평양고기압이 동쪽으로 수축하며 약간 불안정, 내륙 진로와 남해안 상륙지역과 강도는 다소 변동이 있다”고 덧붙였다.

프란시스코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남자 이름으로 통용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