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 장마 물러간 주말, 일부 소나기…“야외활동 지장 없어”
더보기

[날씨] 장마 물러간 주말, 일부 소나기…“야외활동 지장 없어”

뉴스1입력 2019-07-12 16:41수정 2019-07-12 16: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초복(初伏)인 12일 오전 대구 동쪽 하늘 구름 사이로 빛줄기가 쏟아지고 있다. 대구기상청은 이날 대구와 경북지역이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으며 낮 기온이 30도 안팎에 머물러 큰 더위는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2019.7.12/뉴스1 © News1

장마전선이 물러난 가운데 주말에는 구름이 많고 일부 지역에서는 소나기가 내리겠다. 하지만 야외 활동을 하는데 큰 문제는 없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13일도 계속해서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구름많겠으나 중부지방은 북쪽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서울, 경기도는 새벽에 충청도와 강원영서는 오전에 차차 그치겠다”고 12일 예보했다.

비는 그치겠지만 대기가 불안정해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서울, 경기도는 오후 12~3시, 강원영서와 충북북부, 남부내륙에는 오후 12~9시 사이에 소나기가 오겠다. 14일에도 대기가 불안해 중부내륙과 경상내륙에는 소나기가 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 경기도는 13일 새벽에 비가 그치고 13, 14일 오후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야외 활동에 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소나기가 오겠지만 낮에는 덥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낮 최고기온은 25~30도, 14일 낮 최고기온은 24~31도로 평년(25~29도)보다 덥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3일은 가원영서, 14일은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올라 더우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