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나무숲 건강 피톤치드 1일 평균 3.1μg…편백숲 못지 않다
더보기

대나무숲 건강 피톤치드 1일 평균 3.1μg…편백숲 못지 않다

뉴스1입력 2019-05-20 11:32수정 2019-05-20 1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림과학원 “대나무숲, 치유·문화공간 효용가치 높아”
대나무숲 피톤치트 농도 측정(산림바이오소재 연구소 제공)© 뉴스1

대나무 숲에서 내뿜는 피톤치드가 편백 숲에 못지 않은 농도로 산림치유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20일 경남 진주시험림 대나무 숲에서 발생하는 피톤치드 농도를 측정한 결과,㎥당 하루 평균 3.1μg(마이크로그램) 으로 편백 숲 4.0μg/㎥보다 약간 낮았지만 소나무 숲(2.5μg)보다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산림치유연구진에 따르면 진주시험림 대나무 숲의 중요 피톤치드 인자는 알파피넨(α-Pinene), 미르센(Myrcene), 시멘(Cymene) 등인 것으로 분석됐다.

모노테르펜의 일종인 알파피넨은 피로회복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미르센은 항산화 효과, 시멘은 진통·항염·구강통증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요기사

피톤치드는 식물이 만든 살균작용을 하는 휘발성과 비휘발성 화합물을 통틀어 일컫는다. 산림환경에는 주로 휘발성의 형태로 존재해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인체에 흡수되고 있다. 항염·향균·살충·면역 증진·스트레스 조절 등 인체에 다양한 건강 증진의 효과를 주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남부권역에 주로 자라는 대나무의 전체 면적은 현재 약 2만2000ha에 달하고 있어 대나무 숲 체험과 연계된 치유와 문화 공간으로서도 효용가치가 높다.

손영모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소장은 “대나무 숲은 예로부터 학자들이 ‘죽청풍자훈(대나무가 푸르니 바람이 절로 향기롭다)’이라고 해 정신적인 지지처로 삼았을 만큼 정서적·문화적 가치가 높았다”며 “대나무 숲의 다양한 효용과 가능성 발굴로 산림자원으로서 대나무의 가치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ㆍ경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