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일반고 전환 자사고, 고교학점제로 연착륙 지원…160억 투입
더보기

서울 일반고 전환 자사고, 고교학점제로 연착륙 지원…160억 투입

뉴시스입력 2019-07-17 11:00수정 2019-07-17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교학점선도·교과중점학교 등 우선 지정키로
학교당 총 20억원 투입해 교육과정 개편 지원
교사 역량 강화 등 일반고 교육력 향상도 추진

서울시교육청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학교에 대해 고교학점제 선도학교 우선 지정 등 교육과정 다양화를 통한 일반고 전환 연착륙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개교에 총 160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지원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일반고 전환 자사고 지원 방안을 17일 발표했다.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가 희망할 경우 서울시교육청은 ▲고교학점제 선도학교 ▲교과중점학교 ▲학생 홈베이스 개선 및 교과교실제 등을 우선 지정한다.

고교학점제 선도학교는 서울시교육청이 서울형 고교학점제의 일환으로 운영하는 ‘개방-연합형 선택교육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한다. 연간 2000여만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주요기사

교과중점학교는 학교마다 특정 교과군을 특성화시켜 학생들의 교과선택권 확대 및 특정 교과 역량강화를 목표로 한다. 교과중점학교에는 연간 약 2500만원의 지원금이 투입된다.

학생 홈베이스 개선 및 교과교실제는 학교의 시설 및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이다. 오래된 사물함을 교체하거나 오픈형 토론 공간인 꿈담교실 설치 등을 지원한다.

자사고에서 일반고 교육과정으로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한 학교당 총 20억원의 예산도 투입된다. 예산은 서울시교육청이 10억원, 교육부가 10억원을 담당한다. 이 예산으로 학교는 선택과목 확대 등으로 필요한 기자재 구입 등 교육과정을 위한 기반 마련에 투자할 수 있다.

이와 별도로 기존 일반고 수준의 소규모 과목 강사비 지원으로 학생들의 과목 선택권을 확대한다.

고교 상생 모델 모색 및 학교별 맞춤형 지원을 위해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와 기존 일반고 간 네트워크 형성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시교육청은 일반고 중심 고교체제 개편에 맞춰 일반고 교육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일반고 전성시대 2.0’ 방안을 발표했다.

일반고 학생의 교육과정 설계 지원을 위해 일반고 교사를 교육과정·진로·진학전문가로 양성한다. 서울형 고교학점제 모델인 거점-연합형 선택교육과정을 발전시켜 (가칭) 일반고 권역별 공유 캠퍼스를 구축해 학교별 특색있는 교육과정을 상호 공유한다.

선택교육과정 지원을 위해 학교별 소규모 과목 강사비를 최대 2000만원 추가 지원해 교육환경을 개선한다.

학교 간 협력으로도 개설하지 못하는 소규모 과목은 온라인 설렘 강좌를 통해 실시간 온라인 수업을 제공하고 향후 온라인 교육과정을 전담하는 새로운 학교 형태를 모색한다.

조희연 교육감은 “일반고의 다양한 교육과정안에서 학생 각자가 저마다의 꿈을 설계하고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