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주성 내 호국사 앞 수령 600년 느티나무 쓰러져 아찔
더보기

진주성 내 호국사 앞 수령 600년 느티나무 쓰러져 아찔

뉴시스입력 2019-06-18 21:12수정 2019-06-18 21: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 진주시 남성동 진주성(사적 제118호) 내 호국사 앞 광장에 서 있던 수령 600년된 느티나무가 갑자기 쓰러졌다.

진주시와 인근 주민들에 따르면 18일 낮 12시10분께 진주성 서문과 호국사 사이 광장에 있던 수령 600년 된 느티나무가 갑자기 큰 굉음과 함께 쓰러져 성 외부의 계단과 매표소를 덮쳤다.

사고 당시 매표소에 관리인이 있었으나 다치지는 않았고 성벽 일부가 파손됐다.또 나무가 쓰러진 주변에 행인이 없어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수령 600년된 이 나무는 높이 14m, 밑동 둘레 3.7m로 진주성 내에서 가장 오래된 고목으로 알려져 있다.

주요기사

이날 나무가 쓰러진 것을 목격한 시민들은 “느티나무 주변에 어떤 작업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나무의 겉은 멀쩡해 보이지만 수령이 오래되고 속이 빈 상태로 성장했는데 최근 여름을 맞아 초록잎이 무성해져 무게를 감당하지 못해 쓰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쓰러진 나무로 인해 서문 매표소를 통제하고 있다”며 “빨리 나무를 베어내는 등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