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콜라주]표지 하나없는 파리 외곽 건물… 샤넬의 심장 ‘아카이브 보관소’ 본보에 공개
더보기

[단독/콜라주]표지 하나없는 파리 외곽 건물… 샤넬의 심장 ‘아카이브 보관소’ 본보에 공개

김선미기자 입력 2017-09-28 03:00수정 2017-11-16 14: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간판이 없었다. 그 어떤 표지도 없었다. 꽤 큰 규모의 통유리 건물인데도 말이다. 안내를 맡은 샤넬 본사 홍보담당 프랑스 직원은 몸을 기울여 소곤대듯 말했다. “이곳의 주소를 노출시키면 안 돼요. 우리는 샤넬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불과 몇 달 전부터 일부 프레스에만 이곳을 보여주고 있으니까요.”》
 

[1] 샤넬 문화유산 보관소의 한 전시실. 샤넬의 옷과 향수 등이 진열돼 있다. [2] 깃털 장식이 돋보이는 2017∼2018 샤넬 오트쿠튀르 컬렉션. [3] 장인들이 한 땀 한 땀 자수를 놓는 샤넬 르사주 공방. [4] 샤넬 문화유산 보관소에 보존 중인 샤넬의 의상. ⓒCHANEL Photo Antoine Dumont·샤넬 코리아 제공
드넓은 정원을 거쳐 건물 안으로 들어섰다. 굉장히 모던한 설계라 건축가가 누군지 물어봤으나 “이 건물에 대한 묘사는 하실 수 없다”는 답을 들어야 했다. 우리를 안내할 또 다른 프랑스 여성이 나타났다. 짧은 커트에 배우 쥘리에트 비노슈를 닮은 그는 검은색 진 바지와 검은색 샤넬 가죽 상의 차림이었다. “환영합니다.”

나는 프랑스 파리의 외곽에 있었다. 그날은 19일(현지 시간)이었다. 샤넬이 ‘문화유산 보관소’라고 일컫는 곳…. 이 정도는 밝혀도 될 것이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들어서자 여러 방이 나왔다. 샤넬의 정책상 직원 이름을 밝힐 수 없으므로 그녀를 ‘비노슈’로 부르기로 한다. 패션 역사를 전공했다는 비노슈는 전자키로 방문을 열고 새하얀 장갑을 낀 뒤 수납장의 버튼을 눌렀다. 닫혀 있던 양 문이 스르르 열렸다. 과거부터 지금까지의 샤넬 드레스들…. 샤넬의 트레이드마크인 순백의 동백꽃 장식이 가득한 드레스(2005년 가을겨울 오트쿠튀르)를 본 순간, 나도 모르게 손을 뻗어 쓰다듬을 뻔했다.

주요기사

1921년 세상에 처음 나왔던 샤넬 N°5 향수, 럭셔리 경매에서 확보했다는 1930년대 샤넬 파우더, 6000여 점의 시대별 샤넬 액세서리, 2009년 봄여름 오트쿠튀르 때 일본 아티스트 가모 가쓰야가 디자인했던 흰색 종이로 만든 꽃 머리 장식…. “당신은 샤넬의 역사 속으로 다이빙한 거라니까요.” 방 내부 온도 20도, 습도 50∼55%, 조도(照度) 80럭스 이하…. 샤넬의 역사는 과학적 시스템으로 관리되고 있었다.

이 비밀의 건물에 가기 전, 샤넬의 자수와 깃털 장식을 만드는 공방 두 곳을 방문했다. 가브리엘 샤넬(1883∼1971)이 만들고 카를 라거펠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84)가 1983년부터 합류해 이어가고 있는 샤넬 창의성의 원천! 흥미로운 점은 디지털 세상이 될수록 ‘샤넬 월드’에서는 장인의 ‘한 땀, 한 땀’이 늘어간다는 점이다.

“어느 순간 자수가 대중화됐더라고요. 그래서 우리는 시적(詩的)인 ‘손맛’을 만들기로 했어요. 조개와 나무로 자수를 하고, 3차원(3D) 프린팅도 도입했어요.”(위베르 바레르 ‘르사주’ 공방 디렉터) 이렇게 제작된 샤넬 제품들은 ‘컬처 샤넬’(2014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마드모아젤 프리베 서울’(올해 6, 7월 서울 디뮤지엄) 등의 아카이브 전시를 통해 ‘서울 나들이’를 했다.

안 이달고 프랑스 파리 시장은 올해 3월 이렇게 발표했다. “파리 의상 장식 박물관인 팔레 갈리에라에 프랑스 최초의 패션 상설 전시실이 2019년 개관합니다. 샤넬이 570만 유로(약 77억 원)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이 전시실의 명칭은 ‘가브리엘 샤넬 룸’이 될 것입니다. 샤넬 덕분에 파리가 패션의 고향이란 걸 증명할 수 있게 됐습니다.”

파리=김선미 기자 kimsunmi@donga.com
 

샤넬 N°5 향수

‘여성의 향기’를 만들어 달라는 가브리엘 샤넬의 의뢰로 유명 화학자 에르네스트 보가 1921년 탄생시켰다. 합성 향료인 알데히드와 장미, 재스민 에센스 등을 혼합했다. 이름에 대해서는 샤넬이 향수 샘플 중 다섯 번째를 골랐다는 설과 좋아한 숫자라는 설 등이 분분하다. 용기는 ‘20세기의 빛나는 제품디자인’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는다.
 

르사주

1958년 설립된 자수 공방으로 마들렌 비오네 등 최고 디자이너들의 옷 장식을 만들어 왔다. 노하우를 계승하기 위해 1992년엔 자수학교도 세웠다. 2002년 샤넬이 인수했다. 7만5000개의 샘플을 보유한 세계 최대 쿠튀르(고급 맞춤복) 장식 공방이다.
 

※콜라주(collage)는 본래 여러 이질적 요소를 함께 붙이는 미술 기법을 가리킵니다. 이 지면은 새로운 경향으로 떠오르고 있는 예술과 산업의 만남을 주제로 다룹니다.
#샤넬#르사주#샤넬 향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