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인상고 이승호, 3타수 3안타 3타점 ‘고교생 최준석’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인상고 이승호, 3타수 3안타 3타점 ‘고교생 최준석’

김배중 기자 입력 2019-06-24 03:00수정 2019-06-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가 잘한 것보다 ‘편견’을 깨서 정말 기쁩니다.”

인상고 이승호(3학년·사진)는 경기 후 승리 순간이 생각난 듯 씩 웃었다. 23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2회전에서 인상고는 우승후보로 꼽히는 북일고를 만나 15-2, 5회 콜드승을 거두는 이변을 일으켰다.

일등공신은 4번 타자로 공격의 중심에 선 이승호다. 1회초 2사 3루에서 좌익수 앞 적시타로 팀에 선취점을 안긴 그는 4회초 2사 2루에서는 한화 1차 지명이 유력한 북일고 에이스 신지후(3학년)의 시속 148km 강속구를 왼쪽 담장 밖으로 넘겨 팀의 14, 15번째 득점도 안겼다. 3회초 고의사구를 얻는 등 4타석 3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이승호는 “상대 투수들의 공이 빨라 히팅 포인트를 평소보다 앞에 두고 쳤다. 빠른 공에 자신이 있는데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178cm에 108kg으로 최준석(전 NC)을 연상케 하는 이승호는 뛰어난 운동신경이 강점으로 꼽힌다.

이승호는 이번 대회 개막에 앞서 대진표를 본 뒤 북일고를 꺾겠다는 1차 목표를 세웠다. 팀을 16강으로 이끈 이승호는 “오늘 승리로 부담을 덜게 돼 더 잘할 수 있을 거 같다. 나와 3학년 동기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 프로나 대학에 진출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황금사자기#인상고 이승호#고교생 최준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