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항공 회항과 보잉기[횡설수설/우경임]
더보기

제주항공 회항과 보잉기[횡설수설/우경임]

우경임 논설위원 입력 2019-11-01 03:00수정 2019-11-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25일 김해공항을 이륙해 김포공항으로 향하던 제주항공 비행기 안. “비상탈출 가능성이 있으니 잘되게 기도해 달라” “우왕좌왕하면 안 되고 모든 짐을 버려야 한다” 이륙 9분 만에 다급한 기내 방송이 흘러나왔다. 승객 184명은 회항하기까지 기체가 위아래로 요동치는 극심한 공포 속에서 43분을 보냈다. 기내 곳곳에서 숨죽인 울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문제를 일으킨 제주항공 비행기는 최근 미 보잉사 본사가 정밀검사 중 손톱 길이만 한 균열이 발견됐다고 발표해 세계 항공업계를 혼돈에 빠뜨린 B737NG와 같은 기종이다. 이번 회항은 고도, 속도 등을 설정하는 핵심 소프트웨어가 오류를 일으킨 탓이다. 기체 균열과는 전혀 다른 문제다. 하지만 항공사마다 B737NG의 안전성을 묻는 전화가 폭주하는 등 이용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보잉사는 B737NG 노후 비행기를 여객기가 아닌 화물기로 바꾸려고 정밀검사를 하던 중에 항공기 동체와 날개를 연결하는 부분인 ‘피클포크’에서 1cm 이하의 균열을 발견했다. 이달 초 보잉사는 이를 미국 연방항공청(FAA)에 보고했고 FAA는 각국에 긴급 점검을 요청했다. 전 세계적으로 운항 중인 1133대 중 53대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B737NG는 최근 잇단 추락사고로 운항 중지된 B737맥스의 전신이다. 1993년 공식 출시된 중·단거리용 항공기로 저가항공사들이 주로 구매했다. 국내에는 150대가 도입됐는데 제주항공(46대)이 보유 대수가 가장 많다. 이어 대한항공,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순이다. 국토교통부가 운항횟수가 많았던 42대를 긴급 점검했더니 9대에서 균열이 발견됐다. B737NG의 균열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올해 3월 에티오피아 비행기 추락 사고를 일으킨 B737맥스처럼 치명적인 결함은 아니라고 한다. 정비만 잘하면 크게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주요기사

▷사실 비행기는 인간이 발명한 이동수단 중 가장 안전하다고 한다. 그러나 만에 하나 사고가 나면 수백 명이 사망하는 대형 참사로 이어진다.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야 하는 이유다. 더욱이 국내에 항공사가 늘어나며 하늘길 경쟁이 극심한 터라 안전이 비용에 희생되고 있는 것 아닌지 불안해진다. 경쟁사인 에어버스의 추격에 초조하던 보잉사가 B737맥스 출시를 서두르다가 기체 결함을 간과했던 것처럼. 최근 제주항공 회항 외에도 티웨이항공 이륙 중단, 아시아나항공 A380 시운전 중 화재 등 안전사고가 잇달았다. 여느 사고처럼 비행기 사고도 늘 인재(人災)였다. 차제에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


우경임 논설위원 woohaha@donga.com
#김해공항#제주항공#제주항공 회항#보잉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