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12명 취업과정 SNS로 생중계합니다
더보기

112명 취업과정 SNS로 생중계합니다

동아일보입력 2017-04-10 03:00수정 2017-04-10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년에게 일자리를/청년이라 죄송합니다]취준생들 단체 채팅방도 마련
검증된 정보 제공… 고민 함께 나눠
“다른 취준생들은 뭐라고 하던가요?”

취업준비생(취준생)들이 되물었다. 동아일보 취재진과의 심층 인터뷰 자리에서였다. “혹시라도 제가 다른 취준생들보다 뒤처져 있을까 해서요.” “저만 나약한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닌가 해서요.” 이들은 민망한 듯 웃었다. 취준생 112명에게서 공통적으로 가장 많이 되돌아온 질문은 역으로 다른 사람들에 대한 얘기였다. 자신들의 처지에 대한 불안이 상징적으로 담겨 있었다.

취준생들은 말했다. “저희에게는 정보가 너무 부족해요. 그래서 인터넷 취업카페에 올라오는 지라시 정보들에도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매달리게 돼요.” 이제는 ‘고시(考試)’가 돼 버린 취업 문턱을 넘기 위해 올바른 정보가 필요하고 함께 소통하며 정보를 공유할 공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동아일보는 취준생들의 생각을 담아 이들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과 단체 채팅방 등을 마련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제작되고 있는 페이스북 페이지는 ‘청년 앵그리보드’(가제·사진)라는 이름으로 곧 취준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그곳에서 이들에게 검증된 정보를 제공하고 끊임없이 소통하려 한다. 그리고 이들의 취업시장에서의 성공과 좌절 등도 지속적으로 다루려 한다.
관련기사
#청년#일자리#취직#고시촌#대학#앵그리보드#취준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