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년드림]“글로벌 시대, ‘비즈니스 실무-외국어’ 두마리 토끼 잡아라”
더보기

[청년드림]“글로벌 시대, ‘비즈니스 실무-외국어’ 두마리 토끼 잡아라”

우경임기자 입력 2017-07-13 03:00수정 2017-07-24 2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본보 청년드림센터-서경대 공동 기획
선일이비즈니스高 진로 교육 현장
12일 서울 은평구 선일이비즈니스고에서 서경대와 동아일보 청년드림센터가 공동으로 진로교육을 진행했다. 안병팔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장이 학생들 앞에서 강의하고 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회장은 수학을 잘했을까요? 영 아니었답니다. 그렇다면 마 회장은 무슨 과목을 잘했기에 세계적인 기업가가 됐을까요?”

서경대와 동아일보 청년드림센터가 공동으로 진로교육을 진행한 12일 오전 서울 은평구 갈현로 선일이비즈니스고 강당.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들이 취업을 앞둔 3학년생 130여 명에게 진로교육을 하던 중 안병팔 국제비즈니스어학부장이 이런 질문을 던졌다. 고개를 갸웃하는 학생들에게 안 학부장이 “바로, 영어를 잘했다”고 답했다. 취업이든, 창업이든 외국어가 기회를 넓혀줄 수 있다는 설명이었다.

“마 회장이 중국 만리장성에서 영어 관광가이드를 할 만큼 영어를 좋아하고 능통했다고 합니다. 영어와 정보기술(IT)을 융합시켰기 때문에 알리바바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죠.”


○ 글로벌 경쟁력 갖춘 비즈니스 전문가로

주요기사

백송종 교수(일본어)는 “일본만 해도 아베노믹스로 경기가 살아나면서 지난해 한국인 취업자 수가 5만 명에 육박했다”고 소개했다. 학생들의 시선이 백 교수에게 집중됐다. 백 교수는 “이미 소니, 파나소닉 등 일본 기업에 취업한 선배들이 많다. 어학 능력을 갖추면 취업할 수 있는 기업이 크게 늘어난다”고 말했다.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 러시아어 프랑스어 등 5개 전공으로 구성돼 있다. 영어는 필수전공으로, 다른 언어는 선택전공으로 지정해 최소 2개 외국어를 전공해야 졸업할 수 있다. 무역 회계 관광 광고홍보 등 각 비즈니스 분야 전문가가 실무를, 외국인 교수들이 외국어를 직접 가르쳐 글로벌 시대에 경쟁력 있는 비즈니스 전문가를 양성한다. 안 학부장은 “외국어 능력과 비즈니스 여러 분야를 융합하면 어떤 분야에서든 전문가로 인정받을 수 있다”며 “세계를 상대로 비즈니스하라고 가르친다”고 강조했다.

최내경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프랑스어)는 “서경대는 이런 교육과정을 통해 ‘창조하다’란 뜻을 가진 라틴어 ‘CREO’와 ‘Sharing’의 머리글자 S를 조합한 ‘CREOS’형 인재를 키우고자 한다”고 밝혔다. CREOS는 창의(Creativity), 응답(Response), 경험(Experience), 책임(Obligation), 나눔(Sharing)을 의미한다. 무역 영어, 광고 프랑스어, 회계 일본어를 배운 학생들이 창의성과 현장 경험까지 갖춘 글로벌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외국인과 같이 공부하면 실력이 쑥쑥

이어 잔나 발로트(러시아어), 이즈미 지하루(일본어), 마리즈 부르댕(프랑스어) 등 외국인 교수의 강의가 이어졌다.

발로트 교수가 서툰 한국말로 “우리, 과를, 소개, 하겠습니다”라고 하자 학생들이 함박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러시아는 아름다운 나라, 세계에서 가장 큰 나라이지만 한국이 잘 모르는 나라”라며 “한반도 안보와 남북한 경제와도 밀접한 기회의 나라”라고 했다. 이어 러시아어로 아빠(папа), 엄마(мама) 등 간단한 러시아어를 학생들에게 가르쳤다.

이즈미 교수는 서경대와 일본 대학의 다양한 교류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그는 “학생들이 수업을 같이 들으면서 서로 배우고 살아있는 언어와 문화를 배울 수 있다”며 외국어를 배우려면 외국인과 두려움 없이 자주 만나라고 조언했다.

이날 강의를 들은 박진희 양(18)은 “지금 무역 영어를 배우고 있는데 무역에 특화된 영어를 중점적으로 배울 기회인 것 같다”며 “무역회사에 취직해서 해외 기업들과 e메일을 주고받고, 계약서도 주고받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 선일이비즈니스고 졸업생의 취업률은 70%에 달한다.

안 학부장은 강의를 마무리하며 특성화고 학생들이 다양한 진로에 도전할 수 있도록 격려도 잊지 않았다. 그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의 공통점은 상고, 지금으로 치면 특성화고를 졸업했다는 것”이라며 “특성화고 교육의 잠재력이 대단하다”고 말했다. 강의를 듣던 학생들은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전 대통령도 상고 출신”이라고 씩씩하게 답했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알리바바#마윈#비즈니스 실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