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화 한편 내려받는데 7초… 속도전쟁 재점화
더보기

영화 한편 내려받는데 7초… 속도전쟁 재점화

이세형기자 입력 2014-12-22 03:00수정 2014-12-22 1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4 Best of Best]<6>유선인터넷 부문 ‘KT 기가’
KT의 ‘올레 기가 인터넷’은 기존 인터넷 서비스보다 최대 10배 빠른 속도를 제공해 유선 인터넷 업계의 새로운 ‘킬러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KT 제공
오랜만에 유선 인터넷 업계가 시끄러워졌다.

그동안 유선 인터넷 업계는 시장 포화로 업체와 소비자들 사이에서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상품이 뜸했다. 국내 통신 기업들 간 경쟁도 이동통신 분야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올해 10월 20일 KT가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 2014’를 계기로 ‘올레 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시장에 정식으로 선보이면서 조용하던 유선 인터넷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기가 인터넷은 현재 주로 이용되고 있는 100Mbps급 인터넷보다 최대 10배 빠른 1Gbps 속도를 내는 서비스다. 영화 한 편을 7초, DVD 한 장 분량의 콘텐츠를 1분 정도에 내려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업계 관계자는 “기가 인터넷이 처음 정식 상품으로 나오면서 한동안 유선 인터넷 서비스에서 큰 의미가 없던 ‘속도 전쟁’에 다시 불이 붙을 조짐이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기가 인터넷 서비스 가입자 수는 빠르게 늘고 있다. KT가 21일 발표한 가입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기가 인터넷 서비스 가입자는 최근 10만 명을 넘어섰다. 상품이 시장에 나온 지 열흘 만에 가입자가 1만 명을 넘어선 뒤 꾸준히 증가한 것이다.

KT에 따르면 기가 인터넷 가입자 중 절반 이상이 수도권 거주자다. 특히 다른 업체의 유선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하다 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신청하는 ‘신규 가입자’ 비율이 증가했다. KT 관계자는 “신규 가입자 비율이 이전에 나왔던 서비스 상품에 비해 5%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가 인터넷 서비스 가입자들의 데이터 사용량이 일반 인터넷 서비스 가입자에 비해 4배 이상 높은 것도 특징이다. KT는 유선 인터넷을 통해 동영상(영화 등)과 음악 등의 콘텐츠를 많이 내려받고 장시간 이용하는 ‘헤비 유저’들을 초기 고객으로 대거 확보한 것으로 보고 있다.

KT 안팎에서는 기가 인터넷 서비스가 황창규 회장이 취임한 뒤 꾸준히 강조해 오고 있는 ‘기가토피아’의 첫 번째 결과물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기가토피아는 기가급 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바탕으로 한 차원 개선된 서비스를 제공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한다는 개념이다. 황 회장 취임 뒤 KT의 핵심 비전 중 하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KT는 이를 위해 2016년까지 기가 인터넷 관련 인프라를 대거 구축할 계획이다.

KT 관계자는 “기가 인터넷 서비스는 향후 가입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건 물론이고 최근 주목하고 있는 차세대 산업인 사물인터넷(IoT) 관련 기술을 구현하는 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인터넷#KT 기가#유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