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협력업체 6곳 동반진출… 윈윈 모델 될 것”
더보기

“국내 협력업체 6곳 동반진출… 윈윈 모델 될 것”

주성원 기자 입력 2014-09-02 03:00수정 2014-09-02 08: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기업 글로벌 戰場을 가다]<4>LG디스플레이 광저우 LCD공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
8월 31일 중국 광저우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공장 준공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 LG디스플레이 제공
“공장 건설에서 가장 고민했던 것은 협력사와의 동반 성장이었습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59)은 중국 광저우(廣州) 8.5세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공장 준공식 전날인 지난달 31일 광저우 시내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 사장은 “협력사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 국내 장비업체들도 함께 진출할 수 있었다”며 ‘국내외 생산단지의 균형 발전’을 강조했다.

실제로 이번 광저우 공장 설립에는 소재 기업인 ENF테크놀로지와 대성가스 등 6개 협력사가 이미 함께 진출했거나 곧 진출할 예정이다. 협력 업체가 투자한 금액만도 2억 달러(약 2030억 원)에 이른다. 한 사장은 “33만 m²(약 10만 평) 규모의 공장 단지 용지에 생산 공장과 협력업체가 함께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가 협력업체의 용지 확보와 도로, 수도, 전기 등 기반시설 설치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산업 생태계’를 구축했다는 것이다.


디스플레이 산업은 이른바 ‘크리스털 사이클(수요와 공급의 불일치로 나타나는 경기 순환 곡선)’을 극복하는 것이 관건이다. 수요에 비해 공급이 늘어나면 곧바로 가격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수요 예측을 제대로 하지 못한 상황에서의 투자는 ‘독’이 될 수도 있다.

관련기사

광저우 공장 가동을 두고도 업계 일각에서는 “중국 시장에서 일시적으로 공급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한 사장은 “생산량이 많아지기는 하지만 중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TV의 평균 크기가 40인치를 넘어설 정도로 대형화되는 추세여서 수급 균형은 맞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광저우 공장 LCD 패널 생산량을 2016년까지 월 12만 장으로 늘릴 예정이지만 국내 공장에 주는 영향은 거의 없다”며 “하반기(7∼12월)에는 국내 기존 공장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라인으로 전환해 LCD 생산량을 조절하면 전체적인 수급 균형을 맞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사장은 “산업 특성상 예전에는 높은 수익을 냈다가 바로 다음 분기에는 적자를 내는 등 시장 변화에 따라 수익 변화가 심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지금부터는 제품 차별화, 가격 경쟁력 확보 등을 통해 꾸준하고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광저우=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한성범#LG디스플레이#동반진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