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수정 기자의 스마트머니]月1회 아들을 호텔朝食에 끌고가는 아빠
더보기

[신수정 기자의 스마트머니]月1회 아들을 호텔朝食에 끌고가는 아빠

동아일보입력 2014-07-01 03:00수정 2014-07-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수정 경제부·crystal@donga.com
얼마 전 한국의 고등학생들이 행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돈’(19.2%)을 꼽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화목한 가정’(17.5%)보다 돈을 선택한 학생이 많았다는 사실에 씁쓸해하는 이가 많았다. 어린 학생들이 행복의 첫째 조건으로 돈을 택한 데는 ‘돈이 최고’라는 사회적 분위기가 작용했을 것이다.

다른 어떤 가치보다 돈이 중시되는 듯한 사회에서 부자 부모를 만나 막대한 유산을 상속받을 기회를 거머쥔 이들은 부러움의 대상이다. 실제로 한국 사회에서 상당수 자산가들은 자신이 가진 부를 다음 세대에 물려주고 있다. 부자들의 재테크 중 적지 않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증여 및 상속 계획이다.

하지만 자식에게 ‘돈’이 아닌 다른 유산을 물려주려는 자산가도 많다. 최근에 만난 한 은행 프라이빗뱅커(PB)는 수십억 원의 자산을 갖고 있는 40대 고객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 고객은 초등학생인 아들과 한 달에 한 번 주중에 서울의 특급호텔에서 조식을 먹는다. 주중에 호텔에서 조식을 먹는 이들 중에는 성공한 비즈니스맨이 많다. 그 고객은 “아들에게 내가 가진 돈을 고스란히 물려줄 생각은 없다”며 “새벽부터 바쁘고 열정적으로 사는 사람들을 보며 아들이 긍정적인 자극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미국의 대표 부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와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도 자녀의 미래를 위해서 상속이 아닌 기부를 하겠다고 일찌감치 밝힌 바 있다. 버핏은 “자녀들에게 재산을 너무 많이 남기면 그들은 아무 일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영국의 대문호 찰스 디킨스의 소설 가운데 ‘위대한 유산(Great Expectations)’이란 작품이 있다. 주인공인 고아 핍은 소원대로 막대한 유산을 받게 된다. 그는 유산에 기대어 런던에서 ‘신사’로 행세하며 호의호식하며 살게 되지만 점차 무기력해진다. 일련의 사건들로 모든 상속이 취소된 후에야 그는 고향에서 대장장이로 일하는 매형 조처럼 조카에게 무한한 애정을 쏟고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며 사는 인간다운 삶이야말로 위대한 유산임을 깨닫는다.

벤 버냉키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지난해 미국 프린스턴대의 졸업식 연설에서 “미래를 설계할 때 열정이 아닌 돈을 기준으로 선택하는 것은 불행의 첩경”이라고 말했다. 자녀 스스로 멋진 미래를 그린 후 그 꿈을 향해 한걸음씩 내딛는 데 힘이 되는 ‘위대한 유산’을 남겨주는 부모들이 한국에도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경제부·crystal@donga.com


#호텔조식#스마트머니#빌 게이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