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파트 미리보기]서울이 코앞… 도로 하나 건너면 송파
더보기

[아파트 미리보기]서울이 코앞… 도로 하나 건너면 송파

박재명 기자 입력 2019-04-30 03:00수정 2019-04-30 0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남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30일부터 분양을 시작하는 경기 하남시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전용 84m² 거실 모습. 대림산업은 해당 단지에 맞춤형 주거 플랫폼인 ‘C2하우스’를 처음 적용했다. 대림산업 제공
대림산업과 하남도시공사는 경기 하남시 감일지구에서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분양을 30일부터 시작한다. 서울 송파구와 맞닿아 있는 데다 최근 대림산업이 발표한 새 주거 플랫폼 ‘C2하우스’의 첫 적용 단지여서 주목받고 있다.

감일동 공공주택지구 B9블록에 짓는 이 단지는 지상 최고 29층, 6개 동으로 구성된다. 일반 분양되는 아파트는 866채로, 전용면적별로 △77m²A 169채 △77m²B 163채 △84m²A 531채 △84m²B 3채 등 모두 중소형 주택으로 구성됐다.

○ 감일지구 내에서 서울 송파구에 가장 가까워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은 서울 접근성이 높은 하남 감일지구 가운데서도 서울 송파구에 가장 인접한 단지다. 송파구 오륜동 올림픽공원과 직선거리로 3km 정도 떨어져 있다. 분양 관계자는 “실제로 사업장이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송파구와 맞닿아 있다”며 “완공 후 위례신도시 생활권에 편입될 수 있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향후 서울 접근성은 더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수도권 교통대책에 따라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선이 하남 감일지구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해당 노선 개통 후에는 이곳에서 서울 수서역까지 지하철로 20분 이내에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단지 바로 앞에 감일남로가 있으며 판교, 하남 등으로 오갈 수 있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도 가깝다.

생활시설, 녹지 등도 개선될 예정이다. 우선 감일지구 중심상업지구가 해당 단지의 400m 이내에 건설될 예정이다. 대형 쇼핑몰인 스타필드 하남까지 차량으로 20분 정도면 이동할 수 있다. 단지 바로 뒤에는 서울과 하남의 경계가 되는 천마산(해발 144.5m)이 있다.

○ ‘내 마음대로’ 바꾸는 실내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에는 대림산업이 새로 내세우는 주거 플랫폼인 ‘C2하우스’가 적용된다. C2하우스의 핵심은 ‘개인 맞춤형 아파트’다. 안방, 주방, 화장실 등 최소한의 내력벽만 남겨 두고 나머지 공간을 거주자 취향에 따라 합치거나 나눌 수 있도록 했다. 대림산업 측은 “1200만 명 이상의 빅데이터 자료와 1000여 가구의 대면조사 결과를 분석해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대림산업의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도 이 단지에 처음 적용된다. 거주자가 따로 작동하지 않더라도 공기청정 시스템이 알아서 요리, 청소, 수면 등의 상황에 맞춰 가동되는 장치다. 실내뿐 아니라 동 출입구, 실내 놀이터 등에도 동일한 공기청정 기능이 적용된다.

단지 내부에는 커뮤니티 시설인 탑 클라우드(최고층 전망 카페), 수변 글라스 카페, 방갈로형 게스트하우스 등이 조성된다. 분양사 측은 “e편한세상 브랜드 명성에 걸맞은 차별화된 설계를 통해 하남 감일지구의 ‘시그니처 타운’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보기집은 하남시 신장동 하남문화예술회관 인근에 있다. C2하우스를 먼저 체험할 수 있는 체험존과 가상현실(VR) 체험존 등이 있다. 26일 문을 연 이후 29일까지 1만7000명 넘게 방문했다. 청약은 30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5월 2일 1순위, 3일 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10일, 계약은 6월 10∼12일 진행된다. 입주는 2021년 10월 시작될 예정이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하남 감일지구#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대림산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