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의 속살] 경선 날이 세월호 인양…또 ‘손학규 징크스?’
더보기

[정치의 속살] 경선 날이 세월호 인양…또 ‘손학규 징크스?’

황형준 기자입력 2017-03-15 11:50수정 2017-03-15 1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의당 손학규 캠프에서 ‘손학규 징크스’를 소재로 만든 포스터. 손 전 대표가 징크스에서 언제 ‘사면’될지 기대하는 마음을 담아 캠프 홍보 담당자가 손 전 대표의 웃픈(웃기고 슬픈) 사연을 소재로 제작했다고 한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국민의당이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놓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5일 대선 경선 후보를 최종 선출하기로 했다가 4일로 하루 당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가 수용 불가 방침을 밝히자 하루 앞당기면서 배려한 측면이 있지만 세월호 인양 날짜가 5일이 유력하다는 점도 이렇게 변경하게 된 주요 원인이 됐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중요한 정치 행보에 나설 때 주목을 받지 못한 ‘손학규 징크스’가 이번에도 어김없이 재연됐다는 말이 나온다.

‘손학규 징크스’는 손 전 대표가 주요 일정을 잡을 때마다 다른 사건이 겹치면서 생겨난 말이다. 2006년 10월 9일 손 전 대표는 전국을 돌며 100일 민심 대장정을 마치고 서울로 복귀해 대대적인 기자회견을 준비했다. 지지자들은 서울역에 집결했지만 북한이 제1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언론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 지난해 손 전 대표가 펴낸 저서 ‘강진일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청천벽력이었다”며 “하늘의 계시로 받아들였다”고 회고했다.

대선이 있던 해인 2007년 1월에는 손 전 대표가 미래의 국가 생존전략으로 ‘21세기 광개토전략’을 공개했지만 당일 범여권 대선주자 중 지지도가 가장 높았던 고건 전 총리가 대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해 광개토전략 뉴스가 묻혔다.

주요기사

민주당 대표 시절인 2011년 11월에는 ‘대포폰·민간인 사찰’에 대한 국정조사 및 특검을 요구하며 서울광장에서 철야농성에 돌입했지만, 바로 다음 날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하면서 농성을 중단하고 여의도로 복귀하기도 했다.

작년 10월에는 손 전 대표가 강진에서 정계복귀와 더불어민주당 탈당 선언을 한 뒤 며칠 지나지 않아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고, 박근혜 대통령이 ‘임기 내 개헌’을 한다고 선언하는 등 정국이 격랑 속으로 빠지면서 역시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졌다. 지난달에는 손 전 대표의 국민의당 입당식이 열린 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격 구속됐다.

그러자 정치권에서 이런 ‘손학규 징크스’가 회자되자 손 전 대표 측 캠프는 아예 홍보에 나섰다. “가장 대통령 잘 할 사람이지만 대통령 되기 가장 어려운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는 손 전 대표의 언더도그(약자) 효과를 노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