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국토위, 최정호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더보기

국회 국토위, 최정호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뉴스1입력 2019-03-26 11:29수정 2019-03-26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는 28일 전체회의 열고 재논의 하기로
한국당 ‘부적격 후보자’ 입장에 청문보고서 채택 난관 예고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최 후보자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 59㎡ 아파트와 분당 정자동 84㎡ 아파트 등 집 2채와 세종시 반곡동에 건설 중인 아파트의 펜트하우스(155㎡) 분양권 1개를 동시에 보유해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 인사라는 비판이 일었다.2019.3.25/뉴스1 © News1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26일 불발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최 후보자의 인사청문 결과를 담은 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하기로 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청문보고서 채택과 관련 당내 논의를 거쳐야 한다며 회의에 불참하면서 채택 여부는 논의하지도 못했다.

국토위 여당 간사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당에서 청문보고서 채택과 관련 당 내부에서 좀 더 논의를 거치고 다른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보고 난 뒤 결정하기로 했다”며 “여야 간사 간 협의 결과 오늘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회의는 열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토위는 오는 28일 전체회의를 열고 최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주요기사

다만 최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반발이 워낙 거세 28일 전체회의를 열고 재논의를 한다고 해도 청문보고서 채택은 어려울 것이라는 게 국토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의견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보니 쪼개기 꼼수 증여, 갭투자 의혹, 가족 부동산 특혜 등 주택가격 안정을 가장 중요한 업무로 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 매우 부적격하다”며 “국토부가 아니라 국토 투기부가 될 것”이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전날 열린 인사청문회는 13시간 가까이 진행됐지만 여야 간 견해차만 확인하는데 그쳤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에서는 부동산 정책을 총괄할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투기 의혹이 짙은 다주택 보유가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지적하면서, 후보자가 장관 직무 수행에 적합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은 최 후보자의 다주택 보유가 일부 문제 소지는 있지만, 실제 다주택을 통해 금전적 이익을 보지는 않은 만큼 심각한 문제가 아니라고 반론을 펼쳤다. 오히려 최 후보자의 국토부 경력 등을 꼽으며 국토부 장관직 수행을 충실하게 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