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사우디 왕세자에 “피격 석유시설 복구 참여 용의”
더보기

文대통령, 사우디 왕세자에 “피격 석유시설 복구 참여 용의”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18 13:49수정 2019-09-18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가 주요 석유시설에 드론 피격을 당한 것과 관련, 무함마드 빈 살만 알 우드 왕세자에게 “왕세자와 사우디 국민들께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전 9시부터 25분 동안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전화통화를 갖고, 사우디 동부지역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 등 최근 중동정세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로 “사우디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은 한국은 물론 전세계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우리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하며, 국제 에너지 안보를 위협하는 이번 공격과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이에 모하마드 왕세자는 “국제사회 안보를 위협한 현 상황을 규탄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촉구했다.

그는 “주요한 유전지역에 대한 유례없는 공격으로 중동지역을 비롯해 글로벌 석유공급시장이 위협받는 피해가 생겼다”면서 “유엔 등 국제사회와 공동진상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이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하나의 목소리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또 동맹국과 협력해 공동 대퍼 및 재방 방지를 위한 대공방어체제 구축에 도움을 요청했고, 향 정상은 긴밀히 협의해 가기로 했다고 고 대변인은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모하마드 왕세자 요청에 우호적인 답변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원유의 약 30%를 사우디로부터 공급받고 있다”면서 “피격시설의 조속한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라며, 복구 과정에서 한국이 참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흔쾌히 응할 용의가 있다”며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한-사우디 정상회담 이후 양국 간 국방·방산 협력 관련 후속 조치가 빠르게 진전되고 있다”며 양국 관계가 더욱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지난 6월 방한은 무척 유익하고 성과가 컸다”며 건설·인프라,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는 상황을 높이 평가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