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우디 주도 예멘 공습으로 총 135명 사망
더보기

사우디 주도 예멘 공습으로 총 135명 사망

뉴시스입력 2019-09-12 06:17수정 2019-09-12 0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우디아라비아 주도 연합군이 지난 1일 예멘 후티반군이 운영하는 수용소를 공습한 가운데 공습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종 135명으로 늘어났다고 AP통신이 예멘 의료진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부상자는 40여명이다.

바시르 알-다우라니 예멘 적신월사 대변인은 AP에 “이번주 초 잔해에서 시신을 수습하는 작업이 끝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수용소는 이란이 지원하는 예멘 후티반군이 운영하는 수용소 수십여곳 중 하나로 이전에는 대학교의 일부였다.

AP는 이번 공격은 지난 4년간 예멘 내전에서 단일 작전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사건이라고 전했다. 사우디는 지난 2015년 후티반군이 수도 사나 등 예멘 북부 지방을 점령하자 연합군을 구성해 예멘 내전에 개입하고 있다. 학교와 병원, 결혼식장을 공습, 민간인 수천명이 사망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