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하노이 회담 뒤에도 참모들 조언 무시”
더보기

“트럼프, 하노이 회담 뒤에도 참모들 조언 무시”

뉴스1입력 2019-03-20 17:28수정 2019-03-20 1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타임 “비건 ‘북미간 뉴욕채널’ 재개 시도도 막아”
“‘김정은은 내 친구’라며 여전히 협상 타결 자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뒤에도 참모들의 북한 관련 조언과 경고를 계속 무시하고 있다고 19일(현지시간) 미 시사지 타임이 보도했다.

타임은 이날 한국과 미국의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북미 간 ‘뉴욕채널’ 재개 시도를 막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뉴욕채널’이란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를 통한 북한 외무성과 미 국무부 간의 연락창구를 일컫는 말이다.

실제 비건 대표는 지난 14일 뉴욕에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15개 이사국 및 한국·일본 대사와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그에 대한 미 정부의 입장 등을 설명했지만, 북한 측 인사들과는 따로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미 정부 당국자는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란 게 중앙정보국(CIA)과 국무부·국방부 등 관계당국의 공통된 평가인데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내 친구’라면서 자신과 김 위원장이 협상 타결에 이를 수 있을 것이란 얘기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 국무장관을 비롯한 미 정부 당국자들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수용해야지만 대북제재 해제가 가능하다”는 ‘빅딜’론을 앞세워 연일 북한을 압박하고 있는 상황.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8일 북한의 미사일 개발·실험시설이 있는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복구 움직임과 관련해 “사실이라면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말한 뒤론 공개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북한은 이후 15일엔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이 ‘정치적 계산’을 바꾸지 않는 한 협상이나 대화를 계속할 의도가 없다”고 밝혔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북한의 경제발전 욕구가 핵무기에 대한 애착보다 클 것”이라며 협상 타결을 기대하고 있다는 게 미 정부 당국자들의 설명이다.

타임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태도에 대해 “참모들을 배제한 채 자신을 직접 북핵 협상을 주도하려는 것”이라면서 “‘협상 수석대표’를 자처하는 트럼프 대통령 때문에 백악관을 비롯한 미 정부 당국자들뿐만 아니라 한국·일본 정부도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대통령은 안보·정보당국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타임이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