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석기획 인터뷰③] ‘타짜:원 아이드 잭’ 박정민 “후회 없는 마이웨이”
더보기

[추석기획 인터뷰③] ‘타짜:원 아이드 잭’ 박정민 “후회 없는 마이웨이”

이해리 기자 입력 2019-09-11 06:57수정 2019-09-11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의 박정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 명절 극장가 달굴 한국영화 3편, 주인공 3인을 만나다 - 박정민

“타짜3는 1,2편이 구축한 스토리를 더 현실적으로 확장
출연 결심 자체가 큰 도전…매 순간 최선 다해 후회 없어”


추석 연휴의 시작을 하루 앞둔 11일 세 편의 한국영화가 나란히 극장에 내걸렸다. 휴먼 코미디 ‘힘을 내요, 미스터 리’와 범죄액션 ‘나쁜 녀석들:더 무비’, 짜릿한 도박판의 세계를 담은 ‘타짜:원 아이드 잭’이다. 각 작품의 주인공은 차승원(49), 김상중(54), 박정민(32)이다. 올해 추석 명절은 “관객과 함께 보낼 예정”이라는 세 배우를 연휴 시작 전 차례로 만났다. 저마다 다른 매력을 지닌 이들인만큼 각기 내놓는 영화의 개성도 다채롭다.

“한 순간도 최선을 다하지 않은 순간이 없었습니다.”

관련기사

배우 박정민은 단단한 어조로 ‘타짜:원 아이드 잭’(‘타짜3’)을 완성한 과정을 이렇게 설명했다. “저는 물론이고 감독이나 스태프 모두 ‘타짜’ 시리즈를 보면서 꿈을 키운 영화인들”이라며 “1·2편보다 나은 영화를 만들기보다 그 세계를 이어가려는 헌정의 마음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일찍이 ‘동주’로 실력을 인정받고 ‘그것만이 내 세상’ ‘사바하’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한 박정민이지만 ‘타짜3’ 출연은 결심 자체로 “도전”이었다. 전편의 성공에 주변의 만류도 컸다. 가장 우려한 사람은 ‘동주’ ‘변산’을 함께한 이준익 감독. ‘박정민의 색깔과 ‘타짜’의 개성이 과연 맞을까’ 걱정했다고 한다.

“그런 감독님을 제가 설득했어요. 영화를 내놓은 지금, 결과를 예측할 순 없지만 후회도 없어요. ‘타짜’에 참여한 모두가 같은 마음이었으니까요.”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에서의 박정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타짜3’는 1·2편이 구축한 ‘타짜’의 세계에서 더 현실적인 이야기로 확장했다. 박정민이 맡은 주인공 도일출은 공무원 준비생이지만 타고난 승부욕으로 도박판을 기웃대다 결국 목숨을 건 승부에 나선다. 류승범, 이광수, 최유화, 우현 등 개성 만점 배우들도 뭉쳤다.

“학교 다닐 때부터 명성을 익히 들어온 연출자 권오광 감독님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완전히 반해버렸어요. 류승범 형님께는 촬영 전 편지를 썼죠. 순수한 제 마음을 담은 팬레터였어요. 첫 팬레터요? 대학 때 장진 감독님께 보낸 손편지였죠. 하하!”

글 쓰는 일은 그에게 익숙한 작업이다. 에세이를 펴낸 작가이기도 한 그는 얼마 전 서울 홍대 인근에서 작은 동네책방의 문을 열었다.

“밤늦도록 동네에 책 읽을 곳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친구와 시작했어요. 조용히 책 읽는 공간으로 많이 좋아해주니까, 그것만으로도 뿌듯합니다.”

박정민의 책방은 추석에도 문을 연다. 박정민도 책방을 지킬 생각이다. 관객이 ‘타짜3’를 본 뒤에 읽으면 좋을 책 한 권 추천해 달라고 하자 노르웨이 작가 욘 포세의 ‘아침 그리고 저녁’을 꼽았다. “해마다 또 노인이 돼서도 읽고 싶은 책”이라고 했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