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재욱 “음주운전 후 복귀, 미움 받겠지만 응원에 힘”
더보기

안재욱 “음주운전 후 복귀, 미움 받겠지만 응원에 힘”

뉴스1입력 2019-07-16 15:11수정 2019-07-16 15: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음주운전 후 5개월 만에 배우 안재욱이 연극 ‘미저리’로 복귀한다. 그는 이번 연극 프레스콜을 통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한 사과와 무거운 마음을 전했다.

16일 오후 2시 서울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에서 연극 ‘미저리’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안재욱은 “죄송스럽고 부끄러웠다”며 “일을 그만둘까 쉴까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 이외에는 할 줄 아는게 없더라”라며 “연기로 보답을 해야하는데, 피해 있는 것으로만 임하면 안될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조금 이른 복귀에 질책도 받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이번 연극에 정말 집중해서 임했다. 학교 다닐때보다 더 열심히 연습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안재욱은 “공연에서 비춰지는 모습만이라도 좋은 모습이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하루하루 살면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안재욱은 “이전에 논란으로 계획됐던 작품에서 하차를 하면서, 진행을 하고 있는 컴퍼니와 배우들에게 정말 미안했다”며 “미안한 마음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작품에서 하차한 마당에 새로운 작품에 주연으로 출연하는 것을 많이 고민했다”며 “오히려 함께 하기로 했던 팀들과 배우들이 더 응원도 해주고 격려도 해줬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번 ‘미저리’ 팀에서도 응원을 많이 해줘서 감히 그 힘을 등에 업고 한다는 명분으로 무대에 서긴 한다”며 “그럼에도 그 무거운 마음은 나의 어법으로는 표현할 길이 없이 무겁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가 야인으로 사는 것 아닌 이상, 어떤 모습이든 보다 나은 성실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내 생각이 짧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 일도 안하고 있으면서 마음만 간직한다는 것은 엄두가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재욱은 “누군가에게 미워보이고 용서가 안될 수 있겠지만, 작은 응원에 힘을 입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덧붙였다.

앞서 안재욱은 지난 2월 지방 스케줄을 마친 후 술자리를 갖고 다음날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그는 물의를 일으킨 것과 관련해 뮤지컬 ‘광화문 연가’와 ‘영웅’에서 하차했다. 안재욱은 연극 ‘미저리’를 통해 자숙 5개월 만에 복귀하게 됐다.

한편 이날 김상중은 초연에 이어 앙코르 공연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초연이 적자가 났다고 한다”라며 “앙코르 공연을 하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것 같아서 지방 공연까지 다 다니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령은 5년만에 연극에 복귀한 것에 대해 “연극이 운명처럼 다가왔다”며 “감독님이 콜을 해줬고 좋은 작품과 좋은 역할을 제안 해주셔서 망설임 없이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힘들었던 점에 대해서는 “대사가 정말 많아서 외우는데 힘이 들었다”라며 “대사를 잘 쫓아가지 못해서 심적 부담감이 조금 있었다”고 덧붙였다.

‘미저리’는 서스펜스 스릴러의 정수로 평가되는 작품으로 지난 2018년 국내 초연 이후 1년 3개월만에 돌아온 연극이다. ‘미저리’는 미국의 대표 작가 스티븐 킹의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베스트셀러 작가 ‘폴 셸던’을 향한 열성팬 ‘애니 윌크스’의 광적인 집착을 긴박감 넘치게 보여준다.

폴 셸던 역에는 김상중과 안재욱이, 애니 윌크스 역에는 길해연과 김성령이 각각 더블 캐스팅 돼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고인배와 손정은 MBC 아나운서는 보안관 버스터 역은 각각 담당한다.

‘미저리’는 오는 9월1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