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악방송, ‘2019 제13회 21c한국음악프로젝트’ 본선 경연대회 22일 개최
더보기

국악방송, ‘2019 제13회 21c한국음악프로젝트’ 본선 경연대회 22일 개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09 13:40수정 2019-08-09 1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국악방송(사장 송혜진)이 주관하는 ‘2019 국악창작곡 개발 - 제13회 21c한국음악프로젝트’ 본선 경연대회가 오는 22일(목) 저녁 7시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개최된다.

방송인 신영일·윤태진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본선 경연대회는 5~6월 진행된 1·2차 예선을 거쳐 선정된 총 10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본선에 오른 작품들은 양승환 예술 감독을 필두로 하여 김석원(남서울대학교 실용음악학과 총괄교수·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밴드마스터), 신연아(호원대학교 보컬전임교수·전 빅마마 리더), 박경소(가야금연주자), 윤서경(아쟁연주자), 이영섭(대금연주자·바이날로그 대표), 권송희(판소리) 등 여러 음악 분야 멘토의 멘토링을 거쳐 완성도를 높였다.

본선 진출 작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역대 최연소 참가자인 박고은(만 12세)의 가야금연주와 루프스테이션, 디제잉 등을 접목한 ‘강강말어라’.
-2018 대한민국 한복 모델 선발대회 진이자 민요 전공자인 이수완과 틴탑 프로듀서 이민수, 들국화 키보디스트 이환 등으로 이루어진 스완(Swan)의 ‘우리는 별을 먹고 사네’.
-전년도 수상에 이어 대상을 향해 재도전하는 신민속악회 바디의 ‘불의 계곡’.
-전통음악과 재즈의 신명, 즉흥적 자유로움을 단순함 속의 강렬한 에너지로 전달하는 구카즈 프로젝트(Gukaz project)의 ‘평계나리’.
-진도씻김굿과 솔베이지의 노래를 모티브로 재탄생한 창단 8년차 그룹 프로젝트 앙상블 련의 ‘심방곡’.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현대를 도모하는 ‘본질을 잃지 않은 대중적인 음악’을 지향하는 창작국악단체 우리음악집단 소옥의 ‘달을 몰다’.
-피리가 중심이 되는 음악을 만들고자 11년 동안 함께 악기를 불어온 3인이 모여 창단한 삐리뿌의 ‘신무당 바이브’.
-제주지역의 민요 ‘멜 후리는 소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노래 오름의 ‘풍어’.
-‘방아타령’을 주제로 EDM(Electronic Dance Music) 기반의 중독성 있는 루프를 국악의 5음계를 사용하여 다같이 즐길 수 있는 음악으로 재구성한 국쿠스틱의 ‘방아타령’.
-정선엮음자진아라리 특유의 재치 있고 리듬감 있는 사설의 특징을 현시대를 반영하여 새롭게 구성한 경로이탈의 ‘팔자아라리’.

관람객은 각양각색의 특징을 가진 창작 곡 10작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주요기사

축하공연은 또 다른 볼거리.
전년도 대상 수상자 궁예찬의 ‘옹헤야 어쩌라고’와 후속곡 ‘YA HEY YA’를 통해 신명나는 무대를 선보인다. 또한 타니모션과 양방언앙상블 이날치에서 보컬로 활동한 권송희를 중심으로 결성된 권송희판소리LAB의 ‘인당수’, ‘뱃노래’의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본선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팀에게는 국무총리상과 상금 1500만원이 수여되며, 오는 10월 3일 홍콩에서 개최되는 ‘Festive Korea 2019’ 개막공연 참가 기회가 주어진다. 또한 모든 수상 곡은 국내·외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유통된다.

올 21c한국음악프로젝트 양승환 예술감독은 “예술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10팀의 음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함께 연주하는 악기들은 서로 달랐어도 다른 것에 대한 열린 마음을 갖고 조화를 이뤄내는 모습에 많은 감탄과 박수를 보냅니다”라며 본선참가팀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제13회 21c한국음악프로젝트’ 파이널 라운드! 본선 경연대회는 오는 22일 저녁 7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리며, 국악방송 라디오와 웹TV, 페이스북 및 유튜브 LIVE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관람신청은 국악방송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