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친문 핵심들, 유재수 잘봐달라 청탁… 백원우 “정권초 비위 알려지면 안돼”
더보기

친문 핵심들, 유재수 잘봐달라 청탁… 백원우 “정권초 비위 알려지면 안돼”

장관석 기자 , 신동진 기자 입력 2020-01-21 03:00수정 2020-01-21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감찰 무마’ 조국 공소장에 명시… 백원우 前비서관 등 기소여부 검토
송철호 울산시장 피의자 신분 조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동아일보DB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이 2017년 “현 정부 핵심 인사들과 친분 관계가 깊은데, 정권 초기에 비위가 크게 알려지면 안 된다”며 당시 민정수석비서관이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6·수감 중)의 감찰 무마를 시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국회를 통해 공개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의 조 전 장관 공소장에는 백 전 비서관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이른바 친문(親文) 핵심 그룹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한 구체적인 과정이 적혀 있다. 김 지사는 유 전 부시장으로부터 구명 청탁을 받고 백 전 비서관에게 “유 전 부시장은 참여정부 시절 우리와 함께 고생한 사람”, “억울하다고 하니 잘 봐달라”는 취지로 부탁했다. 윤 전 실장도 백 전 비서관에게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한 사람으로 나와도 가까운 관계”라는 취지의 말을 했고, 천경득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이인걸 당시 특별감찰반장에게 “청와대가 금융권을 잡고 나가려면 유재수 같은 사람이 필요하다”고 했다고 검찰은 공소장에 적시했다.

이런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주재로 조 전 장관의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회의에서 대검찰청의 심재철 신임 반부패강력부장이 이례적인 무혐의 의견을 냈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 등 친문 핵심 그룹 인사의 기소 여부를 곧 결정할 예정이다.


청와대의 2018년 6·13지방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송철호 울산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20일 불러 12시간 동안 조사했다. 지난해 11월 26일 윤 총장의 지시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로 사건이 배당된 지 55일 만이다.

관련기사

검찰은 이날 송 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당내 경선 없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단수 공천된 경위와 청와대가 선거 공약 설계 과정에 개입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설 연휴 이후에 출석하라고 요구했고, 한병도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도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장관석 jks@donga.com·신동진 기자

#백원우#조국#유재수#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검찰 수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