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13일 본회의서 ‘패트’ 처리…‘필리버스터’는 정면돌파”
더보기

이인영 “13일 본회의서 ‘패트’ 처리…‘필리버스터’는 정면돌파”

뉴시스입력 2019-12-12 10:44수정 2019-12-12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의장에 본회의 열어 패트 상정해줄 것 요청"
황교안 향해 "의회 쿠데타?…오기의 극치" 질타
"한국당 필리버스터 막지 않겠다…당당히 토론"
협상 가능성은 열어둬…"협상장으로 돌아오라"
檢 향해 "정치개입 중단 강력 촉구" 재차 경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 등과 관련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내일 본회의를 열어 개혁법안과 민생법안을 상정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본회의가 열리면 단호하게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예산부수법안 처리에 나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선거법만큼은 여야 합의로 처리하기 위해 본회의를 미뤘지만 자유한국당은 끝내 협상을 외면하고 농성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어제 황교안 대표가 ‘나를 밟고 가라’며 농성을 시작했다. 선거법과 검찰개혁은 ‘의회 쿠데타’라고 거칠게 공격하고 있다”며 “황 대표의 의회 쿠데타 규정은 자가당착”이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그는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이 패스트트랙에 오른 지 무려 7개월 반이 지났다”며 “긴 시간 동안 한국당은 단 한 번도 대안을 내놓거나 진지한 토론에 응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토론과 협상을 수없이 호소했지만 그때마다 차갑게 거절한 것은 한국당이었다”며 “대신 번번이 국회 문을 닫아걸고 아스팔트로 뛰쳐나가고 삭발했다. 원내대표 간 협상 가능성을 걷어찬 것도 황 대표의 단식이었다”고 질타했다.

그는 또 “개혁을 어떻게 할 것인지 묻는 국민의 질문에 ‘의회 쿠데타’ ‘나를 밟고 가라’고 대꾸하는 것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의 정치, 오기의 극치”라고 규탄했다.

이 원내대표는 아울러 “분명히 말한다. 지금 특권을 지키기 위해 국민의 삶을 볼모로 잡고 의회의 민주적 기능을 마비시키고 있는 것은 바로 한국당이자 황 대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더 이상 기다려도 대화와 타협만으로 오늘의 정국을 해결하기 어려워보인다. 이제 민주당도 우리의 길을 가겠다”며 “본회의가 열리면 민주적으로 적법하게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예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한국당이 필리버스터(신속처리안건) 카드를 꺼내들 경우 ‘정면돌파’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쟁점이 있는 법안인 만큼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를 굳이 막거나 방해하지 않겠다. 대신 필리버스터가 시작되면 우리도 당당히 토론에 참여하겠다”며 “토론을 통해서 선거법과 검찰개혁이 왜 필요한지 국민에 직접 설명하고 호소하겠다”고 했다.

이어 “누가 국민의 뜻을 얻는지 당당하게 임하기 바란다”며 “한국당이 그동안 어떻게 협상해왔는지 낱낱이 고해 올리겠다. 이번 본회의는 그동안 한국당이 일방적으로 퍼부은 거짓말을 국민에 직접 알리고 개혁의 필요성을 밝히는 진실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한국당과의 협상 가능성은 여전히 열어뒀다.

그는 “끝까지 협상의 문을 열어놓고 기다리겠다. 제1야당 대표가 지금 있을 곳은 콘크리트 바닥이 아니라 협상장”이라며 “이제 아스팔트를 버리고 협상장으로 돌아오기 바란다. 농성을 거두고 협상을 진두지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검찰이 패스트트랙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중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의견을 개별 의원들에게 전달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검찰의 정치개입 중단을 강력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은 조용히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결정을 기다리길 바란다. 더 이상 입법 과정에 관여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며 “만약 이런 일이 추가로 더 생기면 어제 이해찬 대표의 공언이 결코 허언이 아님을 확실히 보여드리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전날 이 대표는 “검찰 간부들이 나타나 의원들의 의정활동에 개입하면 엄중 대응하겠다. 다시는 그런 짓 하지 말라”며 “한 번이라도 우리 의원들에게 와서 그런 행위를 하면 실명을 공개해 정치에 개입한 실태를 낱낱이 드러내겠다”고 엄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