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맥매스터 “지소미아 종료시 한미일 모두에 큰 불이익”
더보기

맥매스터 “지소미아 종료시 한미일 모두에 큰 불이익”

뉴시스입력 2019-11-14 08:30수정 2019-11-14 08: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일 간 힘든 과거사에도 현재와 미래 기반 결정 내려야"
"북한과 중국이 우리의 분열 이용해"

허버트 맥매스터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시 한국,일본,미국 모두에 큰 불이익이 될 것으로 우려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맥매스터 전 국가안보보좌관은 13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소재 허드슨연구소 토론회에 참석해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한일 간 힘든 과거사 문제가 있지만 현재와 미래에 기반한 결정을 내려할 시기”라고 말했다.

국가안보보좌관 사임 후 현재 허드슨연구소 일본석좌로 근무 중인 맥매스터는 “중국과의 경쟁 상황에서, 자유롭고 개방된 사회를 가진 국가들이 더 단결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북한의 모든 도발 또한 미국과 동맹국들이 더 단결된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이유는 “적국의 관점에서 북한과 중국이 우리의 분열을 이용하기 때문”이란 것이다.


한편 미르 사닷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방 정책?전략 담당 국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북한을 비롯해 러시아, 중국, 이란과 같은 국가들이 지상에서 전자공격을 통해 미국의 항행 및 통신 위성을 교란시키고 훼방하며 무력화하기 위한 무기를 수 년 동안 추구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