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한미연합공중훈련 움직임, 지켜보지만 않을 것”
더보기

北 “한미연합공중훈련 움직임, 지켜보지만 않을 것”

황인찬 기자 ,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미협상 참여 권정근 명의 담화 북한이 6일 권정근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 명의의 담화를 내고 “미국의 무분별한 군사적 광기는 점점 꺼져가고 있는 조미(북-미) 대화의 불씨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우리의 인내심이 한계점을 가까이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 대사는 이날 담화에서 “결코 미국의 무모한 군사적 움직임을 가만히 앉아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최근 미 국방성은 남조선군과의 연합공중훈련을 12월에 재개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며 “우리에 대한 대결 선언으로밖에 달리 해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군 고위 당국자는 “도발 임박 징후는 없지만 예의주시 중이다. 원산, 신포 일대를 중심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에서 사실상 차석 대표로 활동했던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이 이날 처음으로 순회대사란 직책으로 담화를 낸 것에 정부 당국은 주목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스톡홀름 협상 결렬 책임을 물어 당시 수석대표였던 김명길 순회대사를 경질하고 권정근을 대신 내세웠을 가능성, 그리고 권정근이 이미 순회대사로 당시 차석대사 역할을 맡았을 가능성 모두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주요기사
#북한#주한미군#연합공중훈련#북미 비핵화 협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