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23일 뉴욕서 트럼프와 정상회담
더보기

文대통령 23일 뉴욕서 트럼프와 정상회담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9-20 03:00수정 2019-09-20 04: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핵화-방위비-지소미아 논의… 24일엔 유엔총회 기조연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9번째인 한미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북한 비핵화 협상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건 대통령평화기획비서관은 19일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며 “한미 동맹을 더욱 공고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과 역내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비핵화 문제뿐만 아니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도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6월 이후 약 3개월 만에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 동맹 균열에 대한 우려를 씻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관심을 모으고 있는 한일 정상회담은 이번에도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는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뿐만 아니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참석할 예정이지만 청와대가 이날 공개한 정상회담 일정에 한일 정상회담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23일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24일에는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한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트럼프#한미 정상회담#지소미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