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석 자금사정 어려워요” 中企 55% 한숨
더보기

“추석 자금사정 어려워요” 中企 55% 한숨

이새샘 기자 입력 2019-08-29 03:00수정 2019-08-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나쁜데 인건비 쑥… 불황 그림자가 더 짙은 그곳 추석을 앞두고 중소기업 둘 중 한 곳은 연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8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추석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55%가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호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자금 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곳은 8%에 그쳤다.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답한 업체는 지난해 51.9%보다 3.1%포인트 증가했다. 2016년 이후 4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자금 사정이 곤란한 원인으로는 ‘인건비 상승’(56.5%)을 꼽은 기업이 가장 많았다. 이어 ‘판매 부진’(54.7%), ‘판매대금 회수 지연’(25.3%)이 뒤를 이었다. 중기중앙회 측은 “‘인건비 상승’이 지난 설 자금 수요조사 이후 다시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나타났다”며 “중소기업들이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고용환경 변화와 매출 부진으로 인한 유동성 악화에 부담감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추석 중소기업들이 필요한 평균 자금은 2억1200만 원, 부족한 자금은 평균 5900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금 확보 대책으로 많은 기업이 ‘결제 연기’(51.7%), ‘납품대금 조기 회수’(37.9%), ‘금융기관 차입’(30.8%) 등을 들었지만 ‘대책이 없다’(30.3%)는 응답도 많았다.

주요기사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중소기업#추석#자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