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만해 한용운, 사천 다솔사서 ‘공약 3장’ 초안 구상
더보기

만해 한용운, 사천 다솔사서 ‘공약 3장’ 초안 구상

사천=성동기 기자 입력 2019-08-17 03:00수정 2019-08-17 0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3·1운동 임정 100년, 2020 동아일보 창간 100년]
불교계 항일 비밀결사 ‘만당’ 근거지… 주지 지낸 최범술은 건국훈장 추서
사천 항일운동의 성지로 평가받는 다솔사 전경. 한용운은 다솔사에 머물면서 독립선언서 공약3장(오른쪽)의 초안을 작성했다. 사천시 제공
최범술
봉명산에 있는 천년고찰 다솔사는 경남 사천 지역 항일운동의 성지로 불린다. 다솔사 홈페이지에도 ‘1500년의 역사를 간직한 다솔사는 일제강점기 한용운이 수도하던 곳으로 항일기지 역할을 했다’는 소개글이 올려져 있다.

‘사천항일독립운동사’ 등에 따르면 만해 한용운은 1917년부터 1년간 다솔사의 요사채 ‘안심료’에 머물며 독립선언서와 공약3장의 초안을 구상했다. 1919년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발표한 독립선언서는 최남선이 집필했지만 선언서 끝에 있는 공약3장은 한용운이 추가한 것이다. 공약3장의 초안이 사천 땅에서 만들어진 것을 기념하기 위해 사천문화원은 1층 로비에 독립선언서를 크게 확대해 걸어두고 있다.

다솔사는 1930년대 활동한 불교계 항일 비밀결사 만당의 근거지이기도 했다. 다솔사와 인연이 있는 사천 출신 독립운동가로는 주지를 지낸 최범술(건국훈장 애족장)이 대표적이다. 다솔사에서 출가한 최범술은 1919년 당시 해인사의 지방학림 학생이었다. 그는 사천 출신으로 경성고등보통학교에 재학 중이던 학생 최원형에게서 독립선언서를 받은 뒤 동지들과 함께 1만여 장을 인쇄해 합천 의령 진주 사천 등에 배포하며 만세운동 확산에 노력했다.

그는 고향 사천 서포면과 곤양면에선 직접 시위를 주도하기도 했다. 송지환 신영범 등과 함께 태극기를 수백 장 만든 뒤 4월 10일과 4월 16일 서포개진학교 학생과 주민 100여 명을 이끌고 시위를 감행했다. 주동자 전원이 현장에서 붙잡혀 고문을 받고 재판에 회부됐지만 최범술은 처벌을 면했다. 운동의 주모자로 밝혀졌지만 만 15세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서포면 주민들은 1968년 서포초등학교 교정에 이를 기념하는 ‘3·1의거비’를 세웠다. 최범술이 직접 쓴 비문은 이렇게 마무리된다. ‘청춘의 애끊는 조국애의 우렁찬 소리. 그 의로움이 끝끝내 빛나 광복이 오고, 우리들이 배우던 교정에 이 비가 서노니 이 강산 이 조국이 길이 빛나리. 대한독립 만세를 드높이 부르세.’

사천=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주요기사
#경남 사천#봉명산#다솔사#항일 운동#최범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