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 연해주 "탈북자 20만명 수용가능"
더보기

러 연해주 "탈북자 20만명 수용가능"

입력 2003-12-19 03:08수정 2009-10-10 06: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미국 상원에 ‘2003 북한자유법안’ 등 탈북자 보호와 북한 민주화 촉진 관련 법안 2건이 상정된 가운데 세르게이 다르킨 러시아 연해주 주지사가 탈북자 20만명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 도쿄(東京)를 방문 중인 다르킨 주지사는 18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북한 난민들을 수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중국 내 탈북자들이 연해주 정착을 원한다면 20만명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언론이 전했다.

다르킨 주지사는 또 “연해주 주지사로서 나는 국경 너머에서 벌어지고 있는 탈북자 문제에 무관심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에 앞서 이달 초 슬라비얀카 핫산 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이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고 나는 이를 지지한다”며 “재정적으로 도울 준비도 돼 있다”고 탈북자 수용의사를 밝힌 바 있다.

연해주 정부는 올해 들어 북한 핵문제를 둘러싸고 긴장이 높아지자 탈북자들이 북-러 국경을 넘어 대거 흘러들어올 가능성에 대비해 비상훈련을 실시하는 등 사전 대책을 수립해 왔다.

또 다르킨 주지사가 이날 구체적 인원을 또다시 제시하며 중국 내 탈북자 수용 의사를 밝혀 중국 정부와 사전 교감이 있었는지에 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진기자 lee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