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산의 영화속 사랑]느낌이 올때마다 또한번 결혼한다
더보기

[심산의 영화속 사랑]느낌이 올때마다 또한번 결혼한다

입력 2002-05-06 17:56수정 2009-09-18 04: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제리 리스의 '결혼하는 남자'

해도 후회하고 안 해도 후회한다. 어차피 맞을 매라면 빨리 맞는 게 낫다.

모두 다 결혼과 관련된 조크들이다. 인간이 만들어낸 제도들 중 결혼만큼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것도 따로 없을 것이다. 덕분에 결혼과 관련된 조크들은 나날이 버전업 되어간다. 어차피 맞을 매라면 빨리 맞으라고?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 소리! 그 매는 죽을 때까지 맞아야 된다. 그러니 하루라도 늦게 하는 것이 남는 장사라나?

제리 리스의 ‘결혼하는 남자(The Marrying Man·1991)’는 결혼과 관련된 조크들 중에서도 최상급이다. 가장 뛰어난 작품이라는 뜻이 아니다. 너무도 가벼워 마치 거위 깃털처럼 허공으로 떠다닌다.

치약 재벌의 상속자이자 젊은 플레이보이인 찰리(알렉 볼드윈)는 이 영화 속에서 무려 세 번을 결혼하고도 모자라 네 번째 결혼을 꿈꾼다.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실제로 일곱 번씩이나 결혼했는데 그게 무슨 대수냐고? 찰리의 경우는 다르다. 그는 라스베이거스의 싸구려 가수인 비키(킴 베이싱어)라는 여자하고만 세 번 결혼하고 세 번 이혼한 다음 또다시 사랑에 빠지는 것이다. ‘결혼하다’라는 동사(marry)에 현재진행형(ing)이 붙어 있는 것은 그 때문이다.

도무지 가벼운 웃음 따윈 용납할 수 없는 사람에게 이 영화는 ‘쥐약’이다. 결혼이나 사랑에 관련된 심오한 통찰을 원하는 사람에게 이 영화는 쓰레기다. 실제로 이 영화는 개봉 당시 국내외에서 모두 경멸적인 혹평을 받았다. 꼬투리를 잡으려면 한이 없다. 지나치게 희화화된 캐릭터, 개연성 없는 상황, 견강부회식의 끝없는 도돌이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혼하는 남자’는 즐길 만한 영화다. 이 영화는 무엇보다도 사랑에 빠지는 그 달콤한 마술의 순간을 익살맞게 클로즈업한다. 옛날말로 ‘뿅 가는’ 순간, 요즘말로 ‘필이 꽂히는’ 순간을 네 번씩이나 음미하게 해주는 것이다.

이 영화의 오리지널 시나리오는 일찍이 1970년대 이후 브로드웨이를 평정해온 코미디의 황제 닐 사이먼이 썼다. 덕분에 특유의 감칠 맛 나는 대사들이 시종 입가에 미소를 머금게 한다. 연인 혹은 부부가 러브체어에 나란히 앉아 아무 생각 없이 낄낄대며 보기엔 그만이다.

할리우드에서도 바람둥이로 유명했던 두 남녀는 이 영화의 촬영 도중 실제로 사랑에 빠져 결혼에 골인했다. 덕분에 ‘사랑에 눈이 먼’ 그들의 연기는 연기 이상이다. 가만 있자, 그러면 도대체 볼드윈은 베이싱어와 몇 번을 결혼한 거야?

시나리오 작가 simsan81@hanmail.net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