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김정은 금강산 발언, 美에 강한 메시지 보냈다”
더보기

박지원 “김정은 금강산 발언, 美에 강한 메시지 보냈다”

뉴스1입력 2019-10-23 10:34수정 2019-10-23 1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대안신당(가칭)’에서 활동하는 박지원 무소속 의원 © News1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광’ 발언과 관련해 “미국에 강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최선희 제1부장을 대동했다는 게 굉장한 의미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만약 (북미 간) 대화가 여의치 못하면 여기에 대한 결단을 보내겠다는 메시지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북한과 관련해 ‘어느 시점에서의 중대한 재건(a major rebuild)’을 거론한 점을 언급하며 “무엇인가 북미 정상 간에 대화가 이뤄지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해석했다.


그는 “북한은 잘 아시다시피 세습정권인데 선임자라고 하면 김정일 아버지 위원장이 역점을 둬 관계된 사람”이라며 “선임자의 잘못까지 얘기를 했다고 하면, 과연 아버지까지 얘기한 것인가하는 의심이 굉장히 든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 “북한은 북미대화를 시작하면서 최소한 경제제재 해제 조치 일환으로 맨 먼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상징적으로 풀어달라고 요구했다. 그게 되지 않고 있으니까 우리 정부를 상당히 맹비난하는 것”이라며 “그러한 행간을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남북합작인 금강산 관광사업을 자체사업화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금강산은 한국을 배제하고 성공할 수 없는 입지적 조건이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모든 사회간접자본(SOC)이 충분하게 중국 분들이 올 수 있을, 철도나 항만이나 비행기 같은 것들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아무래도 백두산 관광은 중국 쪽이 가능하고, 묘향산 평양 관광은 가능하지만, 그래도 금강산은 한국을 배제하고 성공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