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한당 ‘신재민 폭로’ 김동연 고발, 서부지검으로 이송
더보기

자한당 ‘신재민 폭로’ 김동연 고발, 서부지검으로 이송

뉴시스입력 2019-01-09 12:02수정 2019-01-09 12: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동부지검이 김동연 전 부총리 등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추가 고발건을 지난 8일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고 9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7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장하고 있는 청와대의 KT&G사장 인선 개입, 국채 매입 논란 등을 이유로 청와대와 정부인사들을 추가 고발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차영환 전 청와대 비서관은 KT&G와 서울신문사 사장 교체와 적자부채 발행 건으로 고발했다.

피우진 보훈처장과 오진영 보훈선양국장은 독립기념관장의 사표를 종용한 혐의로, 이강래 도로공사사장과 우제창 전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휴게소화폐사업 관련 특혜 의혹을 이유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장관,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등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을 이유로 수사의뢰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이 중 김 전 부총리와 차 전 비서관 고발 건을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부총리의 주거지 문제로 사건을 이송했으며, 나머지 고발과 수사 의뢰건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도읍·강효상·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임종석 비서실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박형철 반부패 비서관·이인걸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임 비서실장의 경우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비위 혐의를 보고받고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지 않아 직무를 유기했다는 게 자유한국당 측 판단이다.

자유한국당은 조 수석·박 비서관·이 반장에 대해서는 노무현정부 시절 인사들의 비트코인 보유 현황 파악, 공항철도 등 민간기업과 민간인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