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제가 기억 못하는 일로 곤욕치를수도”
더보기

조국 “제가 기억 못하는 일로 곤욕치를수도”

김동혁 기자 , 신동진 기자 입력 2019-11-12 03:00수정 2019-11-12 08: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인 기소된 뒤 SNS에 글 올려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듯”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기소된 직후인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600여 자 분량의 이 같은 입장문을 올렸다. 법무부 장관직을 사퇴한 지난달 14일 이후 멈췄던 페이스북 글 게시를 28일 만에 재개한 것이다.

그는 “이제 아내 사건은 재판을 통해 책임이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먼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리고,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 보려 했지만 제 가족과 지인들을 향한 전방위적 수사 앞에 물러남을 택했다”며 “장관 재직 시 가족 수사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또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또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 경우 저에 대한 혐의 역시 재판을 통해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정 교수를 서울구치소에서 면회하는 등 정 교수가 구속 수감된 지난달 24일 이후 수차례 면회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혁 hack@donga.com·신동진 기자
#조국#정경심 교수#검찰개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