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확진 쏟아지는데… “7명이 3교대로 24시간 내내 검사”
더보기

확진 쏟아지는데… “7명이 3교대로 24시간 내내 검사”

위은지 기자 입력 2020-02-22 03:00수정 2020-02-22 08: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
장기전에 인력-시설 부족… 대구경북 음압병상 꽉 차
“검사직원 쓰러질까 걱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이들을 수용할 인력과 시설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환자를 조기에 걸러내야 하지만 진단검사 인력은 크게 부족하다.

확진 환자 4명이 발생한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검사 인력이 7명뿐이다. 이들은 밀려드는 검사 수요에 3교대로 24시간 내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본래 하루 100건 정도 검사가 가능하지만 직원들의 피로가 누적돼 하루 40∼60건만 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확진 환자 5명이 나온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도 12명이 4교대로 24시간 검사하고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일단 부족한 인력으로 버티고 있지만 상황이 장기전으로 가면 쓰러지는 직원이 나올까 봐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확진 환자들의 동선을 확인하고 접촉자를 관리하는 역학조사 인력도 턱없이 부족하다. 21일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질본 소속 역학조사관 수는 77명. 이 중 휴직자, 검역소·질본 상황실 근무 인원을 제외하면 42명이 전국 방역 현장에 파견돼 있다. 17개 광역자치단체 역학조사관은 53명이다. 이 중 확진 환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시 소속 역학조사관은 단 2명이다. 정은경 본부장도 21일 “중앙과 지방에서 역학조사를 예전처럼 모든 동선을 조사하고 확인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인정했다.

관련기사

전국의 국가지정격리병상 가동률도 이미 50%에 육박했다. 현재 국가지정격리병상(총 198병상)의 47.8%(21일 오전 9시 기준)가 가동 중이다. 대구경북은 가동률이 100%다. 이 밖에 서울(64.5%) 전북(62.5%) 경기(53.8%) 경남(50%)도 국가지정 음압병상의 절반 이상이 환자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역사회 감염 단계로 진입한 상황에서 정부 방역전략이 바뀌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역학조사관으로 근무한 탁상우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역학조사관들이 환자의 동선 파악과 접촉자 관리에만 집중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라며 “이제는 현장 정보를 바탕으로 감염병 전파 방식을 파악해 예방 정책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확진 환자의 접촉자를 격리하는 ‘봉쇄 전략’이 한계에 도달했다는 지적도 있다. 김동현 한림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한국역학회장)는 “환자를 빨리 찾아내 치료하는 ‘완화 전략’으로 전환할 때”라며 “의료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경증 환자는 자택에서 증상을 지켜보고 음압병실은 중증환자 치료 위주로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료인력 부족#음압병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