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슈퍼전파’로 집단 감염… ‘심각’ 경보 울리고 장기전 채비를
더보기

[사설]‘슈퍼전파’로 집단 감염… ‘심각’ 경보 울리고 장기전 채비를

동아일보입력 2020-02-20 00:00수정 2020-02-20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우한 폐렴) 환자가 어제 하루 만에 22명이 추가돼 총 53명으로 늘어났다. 20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으며 이 중 적어도 15명이 감염 경로가 불확실한 대구의 31번 환자와 교회(14명) 및 병원(1명)에서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31번 환자는 어제까지 확인된 접촉자만 166명인 데다 증상이 나타나기 전후 약 20일간 대구 도심 곳곳에서 호텔, 교회,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했고 KTX로 서울 강남도 찾은 것으로 확인돼 추가 환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서울 성동구에서도 감염 경로를 모르는 70대 환자가 확인됐고 경기 수원에서는 중국 우한 방문자와 접촉한 20번 환자의 11세 딸이 확진 판정을 받아 첫 어린이 환자까지 나왔다. 중국발 바이러스 유입기와 제한적 국내 전파기를 지나 지역사회 감염기로 진입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이제는 ‘조기 종식’이라는 낙관론을 접어두고 장기전에 대비해 위기 경보를 최고 수위인 ‘심각’으로 상향 조정하고 총동원 체제에 나서야 한다.

특히 코로나19 발병 이후 대구 교회에서 처음 확인된 ‘슈퍼 전파’는 우려스럽다. 코로나19는 사스나 메르스에 비해 치사율은 낮지만 전파력은 강하다. 많은 사람이 찾는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개학철을 맞아 초중고교 교실과 기숙사, 급식실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기본적인 위생수칙을 준수하고 방역작업을 철저히 해야 한다.


감염 경로는 물론 증상 발현 시점도 오리무중인 환자가 잇따르고 있다. 방역 전선이 넓어진 만큼 검역과 접촉자 관리에 집중했던 국지전에서 전면전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해야 한다. 무엇보다 의료기관의 초동 대처가 중요하다. 오늘부터 검사 대상자가 여행력과 관계없이 모든 폐렴 증상자로 확대된다. 의료진이 신속하게 확진자를 찾아내고, 국민도 경미한 증상을 무심히 넘기거나 의료진의 검사 권유를 거절해서는 안 된다.

주요기사

경북대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부산 해운대백병원 등 주요 거점병원이 의심환자가 다녀간 후 응급실을 줄줄이 폐쇄했다. 병원 감염을 막기 위한 선제적 조치이지만 다른 중증환자나 외상환자들이 피해를 입게 된다. 응급의료 기능이 마비되지 않도록 의료기관 간 역할을 분담해 보건소는 진단과 검사를 전담하고,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치료 병원을 교통정리해 안내할 필요가 있다. 코로나19 의심환자 전용 응급실과 권역별 전담 치료 병원을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만하다.
#코로나19#31번 환자#대구 신천지#슈퍼 전파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