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중권 “임종석 불출마 선언 왜 했냐고?…다 아시면서”
더보기

진중권 “임종석 불출마 선언 왜 했냐고?…다 아시면서”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25 12:19수정 2020-01-25 12: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4일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출마를 요구하고 있는것과 관련 “안불러 내는게 좋을 것이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기자들과 만나 기자들에게 전했다는 이야기를 페이스북에 소개했다.

이 전 총리는 “(임 전 실장이) 당의 강력한 요구도 있었지만 본인의 선언도 있고 해서 여러 고민을 하는 것 같다”며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왜 그렇게 (불출마 선언을) 했어’라고 투정 부린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왜 그랬냐구요? 다 아시면서”라며 “조국 털리는 거 보고 지레 겁나서 도망간 거잖냐. 구멍에 숨었다가, 솔개 지나가니 다시 구멍 밖 세계가 그리워진 거다. 그 분, 안 불러내는 게 좋을 거다”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제 발이 저려 도망간 사람, 저쪽(야당)에서 털려고 마음만 먹으면 망가뜨리는 거, 일도 아니다. 워낙 저쪽이 션찮아서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괜히 그랬다가 검찰이 다시 튀어나오는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임종석씨도 판단 잘 하시라.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하지 말고. 아직 지킬 수 있을 때 가족을 지키시라. 그리고 이낙연씨, 그 분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거다. 제2의 조국 사태 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