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남 어린이집에 무슨 일이?’…변호사, SNS에 동영상 게재
더보기

‘성남 어린이집에 무슨 일이?’…변호사, SNS에 동영상 게재

뉴스1입력 2019-12-12 14:44수정 2019-12-12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사건의 피해 아동 측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해율의 임지석 변호사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유튜브 캡처) © News1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사건의 피해 아동 측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해율은 “계속해서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응원해 주시고 계신 네티즌 등이 불필요한 법률 분쟁에 휘말리지 않도록 관련 당사자끼리의 원만한 합의 등 추가적 상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율 임지석 변호사는 지난 11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기자회견을 해달라는 요청 때문에 사건의 진행 상황을 공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변호사는 “초기에 사건이 공론화되기 이전까지는 피해자가 억울한 심정을 토로할 길이 없는 상태였지만 문제가 불거지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 주셔서 사건을 풀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인권위에 진정을 낼 계획이었지만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내사에 착수했다. 여러 기관의 사건 파악은 관련 당사자 모두에게 고통을 줄 수 있고, 관련 아동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어서 인권위에 진정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지속적인 2차 피해가 없도록 피해자 부모 면담을 통해 경찰 조사 후 관련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며 “어린이집과 주변 CCTV영상을 확보했다. 피해 아동 부모가 4일 전 경찰에 출석해 담당 수사관에게 사건 내용을 진술했다”고 진행 상황을 전했다.

그는 “부모로부터 피해 아동의 근황을 전해들을 때마다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며 “부모가 함께 아이의 안전을 유도하고 전문가의 상담을 받고 있지만 아이가 사고와 관련된 기억에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아이가 모든 아픔을 잊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부분에 가장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아동의 부모는 가해 아동 측의 진심 어린 사과와 아이의 정상적인 회복을 위한 협조 요청, 비슷한 사례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사회적 안전망 확보 등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명예훼손 등 2차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명예훼손·모욕 등은 당사자 합의로 마무리 될 수 있는 사안이다. 사건 관계자와 응원 네티즌 등이 불필요한 법률 분쟁에 휘말리지 않도록 관련 당사자끼리 원만한 합의 등 추가적 상황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경기남부=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