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 브렉시트 시행전 이미 106조원 경제 손실
더보기

英, 브렉시트 시행전 이미 106조원 경제 손실

최지선 기자 입력 2019-10-17 03:00수정 2019-10-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EU탈퇴 결정후 3년간 GDP 年35조원 줄어
“시행땐 교역장벽 높아져 더 큰 손실 올수도”
2016년 7월 영국이 국민투표로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결정한 뒤 약 3년간 영국 경제가 690억 파운드(약 106조 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인디펜던트가 유럽개혁센터 보고서를 인용해 16일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3년간 영국의 국내총생산(GDP)은 매년 230억 파운드(약 35조3000억 원)씩 감소했다. GDP 주요 항목을 구성하는 소비, 투자, 교역 등이 모두 EU 잔류를 결정했을 때보다 줄었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올해 2분기(4∼6월) 유럽 주요국 성장률이 모두 플러스(+)를 기록했지만 영국이 ―0.2% 성장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강경한 브렉시트 찬성론자인 보리스 존슨 총리는 2016년 국민투표 당시 “영국이 매주 EU에 내는 3억5000만 파운드(약 5200억 원)만 아껴도 이를 각종 복지에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결과적으로는 그의 말이 틀렸음이 드러난 셈이다.


유럽개혁센터는 “브렉시트가 실제 시행되면 영국 경제와 이웃 나라들의 교역 장벽이 높아져 영국 경제가 더 큰 손실을 경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주요기사

이달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를 앞두고 영국과 EU가 합의안을 마련해 순조롭게 갈라설지, 합의안 없는 노딜 브렉시트를 택할지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가디언은 15일 “영국과 EU가 새로운 합의안을 마련했다. 최대 쟁점이었던 북아일랜드 국경 문제를 두고 영국이 EU 측에 양보했다”고 전했다.

당초 존슨 총리는 “영국령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 아일랜드 간 통행 및 통관 자유를 보장한 안전장치(백스톱)를 반드시 폐지하겠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EU, 아일랜드, 영국 내 브렉시트 반대론자들은 북아일랜드 지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준다며 반대해왔다. 반면 AP통신과 로이터 등은 아직도 양측의 이견이 심각해 노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영국과 EU가 최종 합의에 성공하면 존슨 총리는 17, 18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합의안 추인을 받기로 했다. 이후 19일 영국 의회에서 법안 승인을 시도한다. 이날 영국 런던에서는 “정부가 EU와 어떤 합의를 하든 새로운 합의안을 또 국민투표에 부치자”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파이널 세이(Final say)’ 행진에 나서기로 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영국#브렉시트#eu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